Quantcast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감사원 감사 청구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8.10.23 0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솔 기자] 서울시가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한다.  

23일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 사안의 중대성과 공정한 감사를 위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할 예정이다. 감사는 박원순 서울시장 명의로 청구된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3월1일 1285명을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108명이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시 산하다. 

가장 많은 유형은 직원 자녀였다. 모두 31명이었다. 형제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4촌 12명으로 분석됐다. 직원의 부모 6명, 형수·제수·매부 등 2촌 6명, 5촌 2명, 며느리 1명, 6촌 1명도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자체조사로는 대내외적 신뢰성과 공정성 문제에 한계가 크다고 판단된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공식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와 언론에서 진실 규명에 대한 요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면서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 요구까지 있는 등 사안이 예외적으로 매우 중대하다는 점, 채용 등 일자리와 관련한 사항은 현 정부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이며 그 결과가 청년들을 비롯한 전 국민 그리고 전국적으로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난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채용에 있어서 불공정과 차별이 있어선 안 된다”며 “우리들(자체 조사)만으로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서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내용을 포함해 감사원에 정식 감사 요청할 계획이다. 철저히 밝혀서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날 오전 국정조사요구서를 공동 명의로 제출했다.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정조사는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찬성하면 요구할 수 있다. 본회의 의결이 필요하지만 야3당이 합심할 경우 어렵지 않다. 단 그간 국정조사는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민주당이 반대할 경우 쉽지 않다는 의견이 유력하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들은 국정조사요구서 제출전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은 민간영역, 공공영역을 망라하고 사회적 신뢰를 훼손하고 우리 사회 안전마저 위협하는 사회적 범죄”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