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작품상’ 버닝, ‘주연상’ 황정민-이성민-나문희…그리고 故 김주혁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23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가 막을 내렸다. 최우수작품상에는 영화 ‘버닝’이 호명됐고, 주연상의 영광은 ‘공작’ 황정민-이성민,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가 차지했다.

그리고 불의의 사고로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은 남우조연상과 특별상을 수상했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지난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배우 신현준과 김규리의 사회로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진행됐다.

최우수 작품상의 영광은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차지했다.

이어 남우주연상은 영화 ‘공작’에서 열연한 황정민, 이성민의 공동 수상으로 결정됐다. 심사위원 전원 만장일치의 결과였다.

황정민의 대리 수상자로 등장한 ‘공작’ 윤종빈 감독은 “참석을 못하셔서 부득이하게 제가 나왔다. 잘 전달하겠다. 축하한다”고 말했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시상대에 오른 이성민은 “황정민 씨, 조진웅 씨랑 제가 3명이 후보에 올랐다. 기분이 되게 묘했다. 사실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정민 씨다. 저는 별로 한 게 없다. 정민 씨가 밥 숟가락으로 밥을 떠먹여주네요(웃음). 좋은 영화에 좋은 캐릭터 덕분에 이런 상을 받는 것 같다”면서 “우리 영화를 같이 했던 모든 스태프 분들 감사드린다. 진웅이, 지훈이 정말 감사드리고, 함께한 배우들 정말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여우주연상 수상자로는 ‘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깊은 울림을 선사한 나문희가 호명됐다. 대리 수상자로 등장한 관계자는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나문희 선생님께서 촬영을 하고 계셔서 참석을 못하셨다. 큰 상 주신 것 잘 전달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감독상은 ‘1987’의 장준환 감독이 수상했고,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은 신인감독상과 시나리오상으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 ‘남한산성’은 촬영상, 조명상, 음악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10월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은 영화 ‘독전’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대리 수상자로 나선 소속사 관계자는 “(김주혁 씨가 떠난지) 다음주면 벌써 1년이 다 되었다. 평소 배려가 많았던 친구라, 같이 했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 말씀을 전했을 것 같다. 이 상은 잘 전하도록 하겠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故 김주혁 역시 심사위원 9인의 만장일치로 남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故 김주혁은 특별상 수상자로도 호명됐다. 시상자로 등장한 원로배우 신영균은 “김주혁 군의 아버지 김무생 씨다. 멋있게 연기를 잘하는 배우. 그 친구도 일찍 세상을 떠났는데, 아들 김주혁 군도 너무 일찍 갔다”면서 “참 훌륭한 연기자가 될 배우인데 일찍 가서 마음이 아프다. 천당에서 잘 있기를 바란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여우조연상은 ‘독전’의 진서연이 수상했다.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진서연을 대신해 자리한 소속사 관계자는 “영광스러운 자리에 진서연 씨가 참석하지 못해 많이 아쉬워했다. 배우 진서연의 이름으로 받는 첫 수상이다. 영화 독전의 모든 스태프 분들, 마음껏 연기할 수 있도록 옆에 계셔주신 故 김주혁 선배님에게도 감사하다. 진서연 축하한다!”고 소감을 대신했다.

신인상의 영광은 ‘폭력의 씨앗’ 이가섭, ‘마녀’ 김다미가 가져갔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이가섭은 “너무 긴장이 되서 말을 잘 못해도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좋은 감독님, 스태프 분들과 좋은 영화 만들자고 했었다. 제가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부모님께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과 사랑한다는 말과 매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는 이가섭이 되겠다”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TV조선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 캡처

이어 신인여우상의 주인공이 된 김다미는 “‘마녀’라는 영화를 찍은 지 1년 정도 되어간다. 아직도 그 때의 기억이 너무 많이 난다. 지금 그 기억들이 스쳐지나가는 것 같다”면서 “‘마녀’는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마녀’를 찍는 동안 함께 해주셨던 많은 스태프 여러분, 감독님, 많은 선배님들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좋은 배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하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2018)’ 수상자 명단

▲최우수작품상=‘버닝’ (이창동 감독) 
▲감독상=‘1987’ 장준환  
▲시나리오상=‘소공녀’ 전고운 
▲여우주연상=‘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남우주연상=‘공작’ 황정민, 이성민
▲남우조연상=‘독전’ 故 김주혁 
▲여우조연상=‘독전’ 진서연
▲신인남우상=‘폭력의 씨앗’ 이가섭
▲신인여우상=‘마녀’ 김다미
▲신인감독상=‘소공녀’ 전고운
▲촬영상=‘남한산성’ 김지용 
▲편집상=‘곤지암’ 김형주, 양동엽 
▲조명상=‘남한산성’ 조규영
▲음악상= ‘남한산성’ 사카모토 류이치 
▲의상상=‘인랑’ 조상경, 손나리 
▲미술상=‘공작’ 박일현 
▲기술상=‘신과함께-인과연’ 진종현 
▲기획상=‘1987’ 이우정
▲특별상=故 김주혁 
▲우리은행 스타상=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