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밥블레스유’ 이영자, “정해인에게 30장 분량의 메뉴판 다시 만들어줬다”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0.22 17: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정해인에게 맞춤 메뉴판을 다시 제작해줬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로스트가든 344에서 ‘밥블레스유 2018 F/W’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 황인영 PD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Olive ‘밥블레스유 2018 F/W’는 애매하고 사소한 고민들을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2049 여성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고 있으며 ‘뉴페이스’ 장도연의 합류로 더욱 풍성한 먹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밥블레스유' 이영자 / CJ ENM 제공
'밥블레스유' 이영자 / CJ ENM 제공

이영자는 지난 시즌 출연한 배우 정해인에게 자신의 메뉴판을 선물해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때의 소감과 비하인드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는 “너무 떨려서 메뉴판을 줄 생각도 못했다. 그 순수함과 해맑음에 내가 녹아내렸던 것 같다”며 그 당시 떨림을 밝혔다.

이어 그는 “사실 그 메뉴판이 송팀장과 나만 보는 거라 맞춤법이 많이 틀렸다. 그걸 정해인이 본다는 게 너무 창피했다. 그래서 다시 받아서 그가 좋아하는 고깃집 위주로 다시 작성해서 줬다. 달력으로 30장 정도 된다”며 메뉴판에 얽힌 비하인드도 전했다.

'밥블레스유' 이영자 / CJ ENM 제공
'밥블레스유' 이영자 / CJ ENM 제공

뿐만 아니라 이영자는 새로 합류한 장도연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그는 장도연을 향해 “나는 안주 문화만 알았지 술 문화를 몰랐다. 장도연을 통해 술 문화를 배우고 있다. 그리고 얼마 전에는 장도연 심부름도 했다. 요즘 막내들에 대해서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제철 먹거리 장전으로 더욱 풍성해진 Olive ‘밥블레스유 2018 F/W’는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