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배우 정연주, 영화 ‘늦여름’ 관련 “기본에 충실하려고 노력했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0.22 17: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영화 ‘늦여름’ 속 채윤 역을 맡은 정연주와 만났다. 

22일 연희동 한 카페에서 영화 ‘늦여름’ 속 채윤 역을 맡은 배우 정연주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늦여름’은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벌어지는 네 남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정연주는 친구와 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 제주도에 왔다가 과거 직장상사를 만나게 된 채윤 역을 맡아 열연했다.

먼저 개봉을 앞둔 소감을 물었다. 그는 “설레고 기분이 좋다”면서 “행복하게 촬영했는데 결과가 잘 나온것 같아 신기하다”고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배우 임원희, 전석호, 신소율과의 호흡에 대해 묻자 “되게 많이 웃었다”며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고 회상했다. 

정연주 / PLK 엔터테인먼트 제공

극 중 임원희와의 미묘한 관계 때문에 신소율과 불편한 점이 없었냐고 묻자 “몰입은 했지만 그 외의 시간엔 같이 차도 타고 장난치면서 지냈다”고 웃음 지었다. 

아련한 첫사랑의 아이콘을 연기해야하는 부담감이 있지 않았을까. 이와 관련 정연주는 “어떤 노력을 했다기보단 그런 느낌을 주면 부담스러웠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대사를 잘 들으며 편하게 하고자 노력했다고. 그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려고 했는데 영화에도 그렇게 나온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이번 ‘늦여름’에 출연하게된 계기에 대해 묻자 “제주도에서 영화를 찍어보고 싶었다”고 말한 그는 “혼자 여행을 간 적이 있는데 그때 되게 행복했다”고 설명했다. 그때의 기억때문에 제주도에서 영화를 찍어보고 싶었다고. 또한 “배우진 모두 연기를 잘 하는 분들이라 배울점이 많았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여행 당시 처음으로 바다에서 수영을 제대로 즐겼다는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다”면서 “물이 무섭지 않다는 걸 알게됐다”고 웃음 지었다. 이때의 기억이 작품 선택에도 영향을 준 것 같다고. 그는 “물이 무서웠으면 못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서핑을 즐겼던 정연주. 그는 “잘 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 이후로는 한번도 못했다”면서 “그때 되게 재밌었다”고 답했다. 당시 파도가 엄청나게 쳤다면서 “이번 영화를 계기로 (서핑을) 배우게 되서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서핑이 위험하지 않았냐고 묻자 “영화로 보면 되게 위험해 보이는데 위험하게 찍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오히려 위험해보이지 않을까봐 걱정했다고. 편집된 영상을 본 후 해당 장면이 위험해보여 다행이었다고 웃음 지었다. 

정연주 / PLK 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용하고 차분한 성격의 채윤을 연기한 그에게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이 얼마정도 되는지 물었다. 그는 “차분한 면이 굉장히 부각됐다”면서 “(채윤이) 말이 되게 적고 답답할 정도로 표현을 안한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경우는 여행을 가고 싶지 않으면 안간다고 이야기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그는 “나에게 있는 면도 있지만 20% 정도 비슷한 면을 보이는 것 같다”고 미소지었다. 자신은 평소에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편이라고.

정연주는 “주변 캐릭터들로 인해 나의 20%가 극대화 된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여행 속 로맨스를 생각해본 적 있냐고 묻자 그는 “항상 생각한다”며 함박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도 “아직까지는 혼자가 좋은 것 같다”고. 

이상형에 대해 묻자 “자기 관리를 잘 하는 바른 사람”이라고 조심스레 답했다. 자기 몸을 잘 챙기는 사람이 존경스럽다고.

‘대세는 백합’, ‘아기와 나’ 등 파격적인 연기에 도전을 많이 하는 정연주. 감정소모에 대해 걱정하자 “오히려 대본이나 대사의 충실하는 편”이라며 “(대본 속) 감정선이 되게 확실하기 때문에 내 감정을 보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극의 흐름에 몸을 맡기는 편이라고. 

그는 특히 이번 ‘늦여름’에서 애드리브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대본에 충실했다”면서 “기본에 충실하자는게 내 생각이었다”고 미소 지었다.

드라마나 영화를 선택하는 기준이 있냐고 묻자 “단순히 시나리오가 재밌어보이면 한다”면서 “직감적으로 꽂히면 하는 편”이라고 웃음 지었다. 이번 ‘늦여름’의 경우 감독님의 느낌이 좋았다고.

지난 2016년 예능  ‘SNL코리아’에서 이름을 알린 바 있는 정연주. 당시 출연하게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그는 “우연찮게 실장님의 권유가 있었고 오디션을 본 후 합격하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전까지는 콩트 연기에 도전해본 적이 없다면서 “비교적 이야기 구성이 짧은 극을 하게된거라 색달랐다”고 미소 지었다. 짧은 시간 안에 호흡을 맞추는게 처음이라 새로웠다고.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힘들 겨를 없이 했다”면서 “지나고 나니 좋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최근 드라마 ‘나인룸’에 출연하고 있는 정연주. 배우 임원희와 또다시 만난 출연하는 소감에 대해 물었다. 그는 “너무 반가워 소식을 듣고 박수쳤다”면서 “(임원희 선배도) 무언의 친밀감이 있었다”고 웃음 지었다. 입꼬리가 올라가 있었다고.

‘늦여름’ 속 ‘힐링’의 공간인 게스트 하우스. 이와 관련 자신이 힐링할 수 있는 아지트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정연주는 “아지트라기보단 산책하는 걸 좋아한다”면서 “실제로 영화 촬영 당시 임원희 선배와 함께 산을 오르기도 했다”고 웃음 지었다. “아침마다 산책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임원희에 대해서는 “체력이 되게 좋으신 것 같다”면서 감탄을 금치 못 했다.

최근 임파선 결핵 투병 사실을 고백했던 그는 “기사가 세게 나갔다”면서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현재는 괜찮다고.

그는 “아픈상태에서 일하는 건 나에게도 그렇고 모두에게 죄송스러운 일”이라며 “마음이 유감스러웠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반성과 성찰의 시간”이었다면서 “그 시간을 통해 몸을 좀 더 보살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웃음 지었다. 이번 투병을 통해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2011년 단편영화 ‘손님’으로 데뷔한 이후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정연주. 배우의 길로 들어서게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정연주 / PLK 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연주 / PLK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내성적인 성격을 극복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과거 내성적인 성격때문에 자신 안의 욕망을 표현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때문에 고등학교 시절 진로를 결정할 시기 즈음 부모님에게 뮤지컬 학원에 등록해달라고 부탁했다고. 그는 “그 뒤로 배우의 길을 가게 됐다”고 웃음 지었다. 

현재 차기작을 위해 시나리오 검토와 오디션 등을 준비하고 있다는 그에게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따로 생각하고 있는 것보다는 들어오는 게 있다면 다 해보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이번 ‘늦여름’이 관객들에게 어떤 작품으로 다가왔으면 좋을 것 같은지 물었다. 그는 “보고 나갈 떄 미소가 번졌으면 좋겠다”면서 “‘힐링’으로 다가왔으면 좋을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이번 ‘늦여름’이 10만 관객을 넘을 경우 해당 관에서 관객들과 하이파이프를 하고 싶다고.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넓혀나가고 있는 배우 정연주가 보여줄 영화 ‘늦여름’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25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