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김형균, 여전히 달콤한 신혼…“방송 응원하고 있을께”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0.22 16: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민지영이 남편 김형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민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보~~ 잘댕겨와~~ 힘내요~ #화이팅 몽이와 난 자기 방송 열 시청하며 응원하고 있을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형균, 민지영은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김형균-민지영/ 민지영 인스타그램
김형균-민지영/ 민지영 인스타그램

그들은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두분 모두 염색하셨네요”, “신혼 부러워용”, “두분 다 귀욤귀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민지영은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는 40세다.

그는 한 살 연하의 쇼호스트 김형균과 2년 간의 열애 끝에 지난 1월 결혼했다.

두 사람이 출연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