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연기…“비핵화 협상에 진전있기를”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20 03: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미국 국방부가 오는 12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연기하기로 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두 나라가 공중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도록 모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비질런트 에이스'는 한미 공군이 매년 진행해 온 연합 훈련으로 지난해 12월에 진행됐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과 미국 전투기가 함께 공중전에 대비하고 전시 목표물을 타격하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화이트 대변인은 “한미 국방장관은 두 나라 대비 태세를 확실히 하기 위한 훈련을 조정하고 있다"면서 "서로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며 향후 훈련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앞서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합훈련을 유예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