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문영일 피디, ‘몬스피디’로 불리던 프로듀서…이석철 폭로 후 SNS 탈퇴·비공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0.19 1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The EastLight.)의 문영일 프로듀서가 SNS 계정을 탈퇴하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문영일 PD는 더 이스트라이트 팬들 사이에서 ‘몬스피디’로 불렸던 인물.

문영일 피디 인스타그램
문영일 PD 인스타그램

특히 평소 팬들의 SNS 계정에 ‘마음’을 누르거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는 등 활발한 SNS 활동을 펼친 바 있다.

하지만 18일 오전 더 이스트라이트의 프로듀서가 멤버들에게 폭행을 행사했다는 소식이 알려지고, 19일 오전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까지 진행되자 문영일 PD의 SNS 계정은 모두 사라지거나 비공개로 전환됐다.

문영일 PD SNS
문영일 PD SNS

현재 문영일 PD의 트위터는 비공개로 전환됐으며, 인스타그램 계정 역시 탈퇴한 상태다.

멤버 이석철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기자회견에서 “더 이스트라이트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문영일 PD에게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상습적으로 맞았고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아왔다”며 “베이시스트인 친동생 이승현은 문영일 PD에게 스튜디오에서 감금 당한 채로 여러 차례 맞아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었다. 보컬 이은성 또한 머리를 몽둥이로 맞아 피를 많이 흘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현은 수많은 협박, 폭력으로 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다. 합주 중 연주가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할 때 문영일 PD가 4시간 동안 목에 케이블을 감아놓고 잡아당겨 목을 졸라 목에 피와 상처가 났다”고 덧붙였다.

더 이스트라이트(The EastLight.) 이석철 / 서울, 정송이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The EastLight.) 이석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에 따르면 문영일 PD는 미성년자인 이승현에게 전자담배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사무실 안마의자가 찢어졌다는 이유로 아무 이유 없이 화를 내며 엉덩이, 머리, 명치 등 신체 부위를 수차례 폭행했다. 

이에 지난해 6월 이승현의 상처를 목격한 이석철, 이승현의 아버지가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에게 항의해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 문영일 피디와 멤버들은 분리됐지만 올해 10월 문영일 PD가 다시 복귀했다. 

현재 이승현은 더 이스트라이트에서 퇴출돼 정신과 치료 중이며, 이석철 역시 더 이스트라이트에서 탈퇴한다. 문영일 PD는 사건 폭로 이후 미디어라인에서 사직했다.

지난 2016년 11월 데뷔 싱글 ‘홀라(Holla)’로 데뷔한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5월 두 번째 미니앨범 ‘설레임’을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