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증권위, 오는 3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 논의…치열한 공방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금융위원회는 증권선물위원회가 오는 31일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을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9일 금융위는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이 오늘 오전 금융위 집무실에서 금융감독원 담당 임원으로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재감리 결과를 보고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는 "증선위원장이 시장 불확실성을 빠르게 해소해줄 필요성 등을 고려해 해당 안건에 대한 감리위원회 심의를 생략하고 31일 개최 예정인 증선위에 해당 안건을 상정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증선위원장은 긴급한 처리 등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 증선위 자문기구인 감리위 심의를 생략할 수 있다. 

금융위는 "증선위가 회계처리기준 위반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 객관적인 증거를 바탕으로 명확하고 구체적인 처분을 내릴 것이며 심의 과정에서 회사와 감사인에게 소명 기회를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홈페이지
삼성바이오로직스 홈페이지

앞서 증선위는 지난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가치평가와 관련된 금감원의 지적 사항이 행정처분의 명확성과 구체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판단해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금감원은 최근 재감리를 마무리하고 첫 감리 때와 마찬가지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결론지었다.

아울러 증선위 재감리 요구로 다시 판단한 2012~2014년의 회계처리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에서는 '중과실'로 판단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금감원은 조만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외부감시인에게 재감리에 따른 제재 조치안을 통보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동안 무혐의를 주장해온 만큼 다시 양측의 공방이 예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