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압박…“청년 일자리 약탈 끊어야”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8.10.19 14: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솔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하며 야권 공조를 통한 대여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19일 중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검찰 수사 의뢰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 했고, 바른미래당도 다음 주 중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특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물론, 민주평화당까지 야 3당의 공조 가능성도 거론된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청년 일자리를 약탈하는 민주당 정권의 일자리 적폐연대를 반드시 끊겠다”며 “강도 높은 국정조사를 통해 청년들의 영혼을 빼앗아 간 문재인정권의 고용세습, 일자리 도둑질을 명백히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국토교통위 국감에서 한국국토정보공사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288명 중 19명이 임직원의 친인척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비단 국토정보공사나 서울교통공사만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는 개연성이 충분한 만큼 전면적인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에서 정규직 전환이라는 미명하에 많은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친인척과 선거에서 공을 세운 사람들이 특혜채용됐다는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도 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전 정부에서 있었던 채용 비리 수사는 득달같이, 추상같이, 집요하게 진행해왔다”면서 “‘안전의 외주화를 막겠다’는 선의를 악용해 고용세습 잔치를 벌인 몰염치한 사회악에 대한 엄단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도 상의했고 평화당도 기본적으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당내 의견수렴을 거쳐 다음 주 중 우리 당과 한국당, 평화당이 공동으로 국정조사요구서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반대에 대해서는 “문재인정권이 공정경제를 지향했는데 이면에서 취업 비리 문제가 있었다는 점에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폭넓은 국민적 지지가 있는 만큼 민주당도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수용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압박했다.

오신환 사무총장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필요하다면 특위를 구성해 채용 비리를 반드시 바로잡고 우리 청년들이 희망을 갖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바른미래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