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회 국정감사,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논란에 총공세…“진상 밝혀야 한다” 강조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19 07: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국회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논란에 대한 총공세가 눈길을 끈다.

18일 상임위원회에서는 여야의 이슈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다.

이 중 특히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감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논란이 불거졌다.

양당은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파상공세에 나섰다.

반면 여당은 감사원 감사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국정조사 실시 여부를 두고 충돌이 예상되는 지점이다.

앞서 유민봉 한국당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1285명이 전환됐다.

뉴시스
뉴시스

이 가운데 108명이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조사돼 논란이 일었다.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이번 논란을 ‘권력형 채용비리’라고 규정하고 연일 추가 의혹을 폭로했다.

또한 국정조사 추진과 공기업, 공공기관의 취업 비리에 대한 전수조사도 촉구 중이다. 

바른미래당 또한 당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겠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울시가 감사원 감사를 요청키로 했음을 강조하며 “아직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명확한 내용을 알 수 있다. 우선 야당이 과도하게 정치공세를 펴는 측면이 있고 과장된 것이라고 본다. 국정조사까지 할 사안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현재 국회의 국정 감사는 절반의 일정이 진행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