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21개월 야구 신동 민후, 돌잡이도 야구공이었다고?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18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 21개월 된 야구 신동이 나왔다.
 
18일 방송된 sbs‘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임성훈, 박소현의 진행으로 21개월 된 야구 신동을 소개했다.

 

sbs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방송캡처
sbs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방송캡처

 
제작진은 특별한 선수가 있다고 야구장에서 날아온 제보를 받고 찾아갔다.
 
제작진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자기 몸도 못 가눌 것 같은 조그마한 아기가 야구 배트를 휘두르고 있었다.
 
야구에 푹 빠진 조민후(21개월)이 오늘의 주인공이었다.
 
민후는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 자세가 심상치 않은데 타격 전 준비 동작이 프로급 선수였다.
 
무거운 야구공부터 더 작은 공까지 집중력을 발휘해서 제대로 맞추고 전력 질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야구를 좋아하는 아빠가 민후 군이 태어난 지 50일 때부터 야구장에 데리고 다녔고 어느날 생수병을 들더니 돌 되기 전부터 야구 방망이를 휘둘렀다고 했다.
 

또 민후는 돌잡이도 야구공이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SBS 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