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계엄령 문건 작성 관여 의혹’ 한민구·김관진, 검찰 소환…윗선 개입 있었는지 조사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18 15: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조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군·검 합동수사단’(합수단)은 한 전 장관과 김 전 실장을 합수단이 위치한 서울동부지검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합수단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피고발에 따른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 중”이라며 “이 사건 주요 피의자로서 진술을 맞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같은 날 불러 조사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군 검찰과 민간 검찰은 지난 7월 26일 합동수사를 시작한 이후 84일 만에 본격적인 윗선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 전 실장은 합수단에 출석하면서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관여한 바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합수단은 두 사람을 상대로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했는지 청와대 등 윗선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조 전 사령관은 합수단의 소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귀국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