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당 김성태 의원, 시청 진입 시도…서울시 국감 도중 한국당 의원 7명 빠져나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0.18 15: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18일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 도중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시청 진입 시도로 파행을 빚어 혼란이 일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에 항의하겠다며 시청 진입을 시도했다.

이에 맞춰 시청사 8층에서 국정감사를 진행하던 자유한국당 의원 8명 중 7명이 모두 자리를 빠져나가버렸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지금 시청 뒷문에서 김성태 의원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 8명 중 발언 안 한 한 분 빼고 모두 국감현장을 나갔다”며 “이런 일은 전혀 없었던 일이다. 행안위 국감을 무력화시키고 있는 일을 제 1야당 대표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 연합뉴스

김 의원은 “서울시에 대해 따질 게 있다면 여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따지게 하면 되지 대표가 직접 시위를 하러 이쪽으로 와 대치 중에 있다”며 “여야가 합의해서 지금 원만히 국정감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 청사 진입을 시도해 국감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없다. 정회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김성태, 원래 그래요. 원래 그런 인간인데 뭘 논해요. 그냥 국감 합시다”라고 말했고, 이에 국감장에 남아있던 자유한국당 이진복 의원은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돼요. 의원들끼리 다들 존경해야 해요. 다들 잠시 갔다가 올라온다고 했어요”라고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피감기관인 서울시가 1년에 한 번 국감을 하는데 이건 명백하게 행안위 국감을 방해하는 행위”라며 “얼마나 국감을 잘 해야 할지 고민해야 할 제1 야당의 대표가 국회가 기능을 해야 하는 현장을 방해하는 것은 국회 권위 자체에 대한 모독이고 그런 국감을 방해하는 것에 대한 사과가 없는데 의정활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게 말이 안 된다”라고 항의했다.

오후 3시 현재 시청 밖에서는 청사 진입을 시도하는 김 원내대표와 이를 막는 경비인력이 대치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