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레게 강 같은 평화 스컬, ”바쁜 하하 괴롭히며 만든 앨범…결과물 뿌듯해”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18 14: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레게 강 같은 평화의 스컬이 첫 정규 앨범 탄생에 대한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18일 오전 11시 서울 양천구 드마리스 목동점에서 레게 강 같은 평화의 정규 앨범 ’No Problem’ 발매 기념 간담회가 진행됐다. 

스컬&하하에서 ’레게 강 같은 평화’로 이름을 바꾸고 처음으로 발매하는 정규 앨범을 소개하는 자리. 두 사람은 새로운 시작을 축하하며 ’돌잔치’라는 특별한 콘셉트로 유쾌한 자리를 마련했다.

타이틀곡인 ’We Can Love Again’은 각박한 삶 속에서도 서로 사랑하며 사는 걸 잊지 말자는 단순하지만 강력한 메시지를 담았으며, 랩 부분의 현실적인 가사는 특히나 대중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또, 별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스컬은 ”주변을 둘러보고 함께 살아가는 내용. 그걸 듣다가 ’세상이 진짜 아름답나’라는 의문을 품게 됐다. 결국 하하는 ’그래도 세상은 아름답다’고, 나는 ’아닌 것 같다’고 결론을 내게 됐다. 중재가 필요했는데 별이 마침 녹음실에 놀러왔다”고 곡의 탄생 비화와 별이 참여하게된 특별한 계기를 설명했다.

레게 강 같은 평화 / 콴 엔터테인먼트
레게 강 같은 평화 / 콴 엔터테인먼트

하하는 ”원래 ’세상이 아름답다’로 끝나는 노래였는데, 진부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솔직하게 쓰자고 했고, 레강평이 가야할 길을 이 노래로 잡은 것 같다. 어느 정도 나이가 됐고,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의 중간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만큼 중재를 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느낀다. 그런 레게 그룹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앨범 작업 에피소드도 있었다. 스컬은 ”하하가 촬영 스케줄이 바빠서 다들 정규앨범을 나중에 하자고 했다. 나는 이번 앨범을 지금 안 내면 내년에도 못 나올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하하를 새벽마다 불러서 괴롭힌 기억이 있다. 결과적으로 앨범이 잘 마무리되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타이트한 스케줄에 강행군을 시킨 것 같아서 미안하기도 하다”

하하는 ”어렸을 때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오랜만에 마음에서 불이 올라오는 기분을 느낀 즐거운 시간이었다. 우리가 만족할 수 있는 노래를 많이 만드려고 한다”고 전했다.

앨범 발매 후 단독 콘서트를 통해서도 팬들과 만난다. 스컬은 ”예전에 하하와 처음 공연을 했을 때 30명이 기다리고 계셨던 기억이 난다. 7년이 지난 지금, 공연장을 꽉 채워서 양일간 공연을 진행하게 됐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하하는 ”정말 기다렸던 무대. 우리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총 10곡이 수록된 레게 강 같은 평화의 정규 1집 ’No Problem’은 18일 정오에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