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리 사립유치원’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유치원 강당에서 공개 사과…학부모 200여명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회계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로 파문을 일으켰던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이 공개 사과했다.

17일 교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해 파면당한 사실이 알려졌던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이 학부모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머리를 숙였다.

유치원 설립자 겸 전 원장 A씨는 이날 오후 유치원 강당에서 간담회를 열어 “죄송하다. 앞으로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치원 정상화를 약속했다.

2016년 12월 이 유치원을 감사한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A씨는 교비로 명품 가방을 사고 숙박업소와 성인용품점, 노래방 등에서 돈을 사용하는 등 약 7억원을 부적절하게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해 7월 교육청으로부터 파면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그는 파면되고 나서도 같은 유치원의 총괄부장으로 지내며 원장을 공석으로 두고 사실상 유치원을 운영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년 넘게 원장이 파면된 사실을 몰랐던 학부모들은 이에 반발해 지난 14일 해당 유치원을 항의 방문했으나 A씨는 구급차를 이용해 현장을 빠져나갔다.

‘환희유치원 학부모 대책 위원회’는 이날 “A씨를 단죄하고, 교육기관의 자격을 박탈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게 아니다”며 “전 원장과 유치원 책임자분들로부터 잘못된 일들에 대해 사과받고 유치원을 정상화하겠다는 실천 의지를 확인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환희유치원은 현재 공석인 원장을 공개 채용하라. 특히 유치원에 근무하고 있는 두 아들 중 한 명을 행정전문가로 대체하라”고 강조했다.

A씨는 학부모 대책위가 전달한 ‘유치원 정상화를 위한 세부 실천 사항’을 수용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학부모 200여명이 참석했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유치원 감사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하기로 방향을 잡았고 당국은 내주 사립유치원 비리근절 종합대책도 내놓을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