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 파업, 18일 택시 운행 중단…카풀 반대 집회 예고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0.18 0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택시업계가 ‘카카오 카풀’ 영업에 반발해 18일 새벽부터 하루동안 파업에 들어갔다.

JTBC 뉴스에서는 18일 아침 서울역 상황을 보도했다.

현장에 나간 기자에 따르면 예상했던 택시 대란은 아니지만 확실히 영업 중인 택시 수는 줄었다.

평소 같으면 택시 수십대가 길게 늘어서 있었을 테지만 평소 3분의 1정도 수준의 택시들이 운행을 하고 있다.

택시 업계가 오늘 새벽 4시를 기해 파업에 들어가면서 수도권 택시 상당수가 운행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다만 일부 법인 택시들이 사납금 문제로 정상 운행을 하고 있고 일부 개인택시들은 오늘 오전까지는 영업을 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어서 출근길 혼잡은 그다지 심하지 않은 상황이다.

시민들도 예상보다 출근길이 불편하지 않아 다행이라는 반응이다.

한 시민은 “택시가 전에 제가 타던 데서 2대 정도 있었는데 오늘은 1대 있었다. 특별히 불편함은 못 느꼈다”고 말했다.

JTBC 뉴스 캡처
JTBC 뉴스 캡처

카카오 카풀 서비스는 목적지가 같은 이용자들이 함께 이동할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객을 묶어주는 서비스다.

택시업계는 이 서비스가 택시기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택시업계는 지난 4일 한 차례 반대 집회를 연 바 있다.

하지만 카카오 측이 이를 무시하고 운전기사 모집을 강행하자 이에 대한 반발 심리로 파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택시업계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차 도심집회를 예고했다.

주최 측은 전국에서 최소 3만명 이상의 택시기사들이 모여들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와 지자체는 택시파업으로 시민들이 이동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비상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택시 파업은 내일 새벽 4시까지로 예정이 되어있지만 카풀 문화가 아직 활발하지 않은 지방의 경우에는 파업 참여율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최대 10만 대 가까운 택시들이 파업에 동참할 전망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우선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경기도는 시내버스 운영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기로 했고, 인천시는 출퇴근 시간과 심야시간대 지하철과 버스 수를 늘리고 막차 시간을 늦출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