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세경-윤보미 노린 불법 카메라 촬영… ‘국경 없는 포차’ 제작진이 밝힌 범인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신세경과 가수 윤보미를 노린 불법 촬영 카메라 사건 전말이 공개됐다.

지난 달 2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촬영 도중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한 신세경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출연한 기자는 “신세경이 윤보미와 함께 쓰는 방에서 휴대폰 보조 배터리 모양의 낯선 장비를 발견했다”며 “검색해보니 불법 몰래카메라 촬영 장비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신세경 /
신세경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그는 “이런 사실들이 알려지자 피의자 A씨가 갑자기 연기를 했다고 한다. A씨가 ‘내 보조배터리 어디갔지?’라며 발연기를 해서 현장에서 바로 적발됐다고 한다”며 사건 전말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피의자 A씨 측근 인터뷰 내용도 공개됐다. A씨 측근은 “신세경이 화장실에 들어가 보니 평상시에 못 보던 물건이 있어서 매니저에게 이야기를 했다. 매니저가 제작진과 얘기를 하다 보니 몰카인 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신세경-윤보미 몰래카메라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신세경-윤보미 몰래카메라 피의자 측근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그는 “(불법 카메라가) 업체 장비가 아니고 개인 장비다. 그 장비를 구매한 지는 꽤 오래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씨 측근은 “현지에서 사건이 터지고 촬영이 마무리되는 동안 따로 분리돼 있다가 귀국하자마자 바로 구속된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20대 남성으로 알려진 피의자 A씨는 귀국 직후인 지난 18일 경찰에 자진 출두해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국경 없는 포차’ 제작진은 “문제가 있는 내용과 외부유출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