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물관에서 도플갱어 그림 발견한 사람들 새삼 화제…그림에서 튀어나온 줄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17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박물관에서 자신과 똑같은 생김새의 그림을 발견한 사람들의 사연이 새삼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는 박물관에서 자기와 똑 닮은 그림을 발견한 사람들이 올린 사진을 게재했다.

한 남성은 부스스한 머리카락은 물론 수염까지 그림 속 남자와 똑 닮았다.

본인도 닮은 모습이 재밌다고 생각하는지 싱긋 웃음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또 여성은 금발을 틀어 올린 머리스타일 뿐 아니라 그윽한 눈빛까지 닮았다.

9gag
9gag

자신이 명화와 닮았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그림 속 모습을 따라한 사람들도 있다.

특히 영국 왕 헨리 8세랑 똑 닮은 한 남성은 옷에 보석을 달고 미술관을 찾았다.

또 다른 한 남성은 그림 속 귀족과 똑 닮은 빨간 바지에 검은 셔츠를 입고 근엄하게 자세를 취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나도 가봐야겠다” , “소름 끼치게 닮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9gag
9gag

한편, 도플갱어는 독일에서 시작된 미신으로 자신과 똑같은 모습을 가진 다른 사람을 말한다.

해당 단어는 독일어로 ‘이중으로 돌아다니는 자’라는 뜻을 갖고 있다.

자신과 똑같은 모습의 도플갱어를 만나면 죽음에 이른다는 속설 때문에 도플갱어는 악운의 전조라고 불리기도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