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억만장자 폴앨런, 향년 65세로 사망…약 22조원 보유한 세계 100위 자산가로 알려져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16 12: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빌 게이츠와 마이크로소프트(MS)를 공동으로 창업한 억만장자 폴앨런이 암으로 별세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폴 앨런의 별세 소식이 보도됐다.

그는 향년 65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앨런의 회사인 벌컨은 이 날 그의 별세 사실을 확인했다.

앨런은 이달 초 지난 2009년 암 치료를 받았던 림프종의 재발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앨런과 게이츠는 1975년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980년 당시 세계 최대 컴퓨터 회사인 IBM이 퍼스널 컴퓨터의 운영체제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를 채택하면서 세계 최대 컴퓨터 운영체제 회사가 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애틀 출신인 앨런과 게이츠는 대다수 컴퓨터 사용자들이 윈도를 운영체제로 선택하면서 일약 억만장자 반열에 올랐다.

앨런은 올해 8월 기준으로도 마이크로소프트 주식을 포함해 202억 달러(약 22조8천억 원)의 자산을 보유한 세계 100위 이내 부호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로 엄청난 부를 축적한 뒤 자선사업과 연구개발, 스포츠 구단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족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뇌과학 연구를 위한 앨런연구소를 만들었고 인공지능(AI) 연구에도 힘을 쏟았다.

또한 평생 교육과 야생보호, 환경보존, 예술진흥을 위해 20억 달러 넘는 재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한편, 앨런은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을 친구인 게이츠에게 맡긴 뒤 별도로 세운 벌킨을 통해 기술, 미디어, 과학탐구,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벌여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