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돌사관학교‘ 서울공연예고, 술자리 모임에 학생들 대동해 논란…‘공연비는 교장 개인의 소득으로’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0.16 1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이돌사관학교‘라 불리는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가 학생들을 술자리 모임에 동원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아이돌사관학교로 불리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가 학생들을 술자리 모임에 동원해 아이들의 학습권을 침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이 지난 9월 익명의 제보자에게 받은 자료 자료에 따르면 서울공연예술고 교장과 행정실장은 2017년~2018년 동안 ㄷ손해보험 만찬과 행정실장이 졸업한 동문회 행사 등의 행사에 26차례나 학생들을 동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용진 의원실 제공
박용진 의원실 제공

제보자에 의하면 “학생들의 공연으로 감상하는 게 아니라 축제하는 듯 자기끼리 술 마시고 취한 상태에서 공연을 시켰다”라면서 “심지어 교장은 “(보컬전공 친구들에게) ‘너네가 하고 싶은 노래 부르면 어른들이 좋아하지 않으니 바꾸라’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또한 2017년 2월과 2018년 3월 ㄷ손해보험 행사에서는 공연비로 각각 100만 원과 300만 원이 지급됐으나, 학생들은 받지 못한 채 학교 측에서 가져간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박용진 의원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어야 할 학교가 아이들을 사적인 동문모임이나 보험회사 만찬 등에 데려가면서도 공연비는 교장 개인의 소득으로 가져가는 등 오히려 학생들의 꿈을 짓밟는 교육현장이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서울공연예술고는 학부모들에 의해 서울시교육청에 제보된 상태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0일부터 특별감사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