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시어스 파산보호 신청…142개 매장 곧 폐점·정리세일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0.16 09: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126년의 역사와 명성을 자랑했던 미국 백화점 체인 시어스가 매출 감소와 자금난 끝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시어스 홀딩스는 15일(현지시간) 뉴욕 파산법원에 연방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 신청을 냈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신청서에 명시된 시어스의 부채는 113억달러(약 12조8천176억원)에 달한다.

시어스는 2011년부터 7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 중이며 이날 1억3천400만달러(약 1천500억원)의 채무가 만기를 맞았다.

시어스 홀딩스는 챕터 11에 따른 절차의 하나로 미국 내 142개 매장을 곧 폐쇄하기로 했다. 시어스는 지난 8월 46개 매장 폐점을 발표한 바 있다.

향후 폐점 진행 매장에서는 2주 이내에 ‘정리 세일’이 실시될 예정이다.

에드워드 램퍼트 시어스 회장은 성명에서 “휴가 시즌(핼러윈,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시어스와 K마트는 마지막으로 매장을 열어 우리 고객에게 봉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시어스는 폐점 조처 이후 K마트를 포함해 미국 내 687개 매장을 남겨두게 된다.

백화점 체인 ‘시어스’와 대형마트 체인 ‘K마트’를 거느린 시어스는 한때 미국 최대 유통업체로서 지위를 누렸다.

1886년부터 리처드 시어스가 우편으로 시계를 판매한 것으로 출발해 앨바 로벅과 손잡고 1892년부터 본격적인 우편 판매 사업에 나서며 기업으로 탄생했다.

‘시어스, 로벅 앤드 컴퍼니’는 카탈로그를 통해 의류, 장난감은 물론이고 자동차, 주택 건축 세트, 묘비까지 판매했고 미 전역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시어스 로벅은 여러모로 아마존의 초기 버전이었다”며 “우편서비스를 이용해 성장하는 국가의 가장 외딴 지역에까지 손을 뻗었고 시카고의 300만 평방피트(27만8천700㎡)의 창고에서 상품을 분류해 배송했다”고 설명했다.

1925년 시카고에 첫 점포를 연 시어스는 1973년에는 당시 세계 최고 높이(108층·442m) 건물인 ‘시어스 타워’(현 윌리스 타워)를 세웠다.

2차대전 이후 늘어난 미국 중산층에 필요한 생활용품을 공급하며 '아메리칸 라이프'에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게 됐고 켄모어, 다이하드, 랜즈 엔드 등 자체 브랜드도 보유했다.

그러나 1990년대 들어 대형할인점 월마트와 홈디포에 손님을 뺏기기 시작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 무렵 ‘제2의 워런 버핏’이라 불렸던 헤지펀드 스타 매니저 출신 램퍼트 현 회장이 등장해 2004년 K마트와 시어스를 차례로 인수했다.

램퍼트는 위기에 빠진 시어스를 되살리겠다고 공언했지만, 시어스는 아마존을 중심으로 한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업체들에 시장을 내줬고 점포 폐쇄, 자산 매각 등 구조조정에도 경영난을 벗어나지 못했다.

10년 전 30만2천 명에 달했던 시어스 인력은 현재 6만8천 명 수준으로 줄었다.

시어스는 이날 별도의 성명을 내 6억 달러 신규 대출을 통해 시어스와 K마트 영업을 계속하되 연말까지 140여 점포를 추가로 폐쇄하거나 매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대주주인 램퍼트 회장은 최고경영자(CEO)에서 바로 물러나 회장직을 유지한다.

블룸버그는 “1955년 최초로 ‘포천 500’ 지수가 발표됐을 때 지수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시어스와 보잉, 제너럴 모터스(GM)가 포함됐다. 보잉과 GM은 아직 남아있지만 시어스는 이미 사라진 90%의 다른 기업들과 함께 스러져갔다”고 ‘유통 공룡’의 쇠락을 표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