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클래스효성, 변양균 부인 차량 41.6% 할인…“외부에 알려질까 품의서 조작까지”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16 07: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벤츠 딜러사인 더클래스효성이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부인의 차 대금을 40% 이상 할인해 주는 등 고위층이나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을 특별대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충격적인 이야기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며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공정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런 문제를 폭로했다.

추 의원은 "효성그룹의 벤츠자동차 공식 딜러 더클래스효성은 지난해 1월 31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배우자에게 7천800만원짜리 차량에 41.6% 할인을 해줬다"며 "일반 소비자에게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더클래스효성에서도 전무후무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효성이 차 값을 대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효성은 이러한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까 봐 품의서를 조작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추 의원은 "효성은 공정위 직원들이 포함된 관리 대상에게 차량을 우선 배정하면서 일반 소비자의 차량 출고를 늦췄다"며 "효성은 차량 출고 전 하자보수를 하고 알리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고위층이 망라된 'VIP 리스트'가 존재한다는 제보도 들어왔다"며 "공정위 내부 감사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충격적인 이야기다. 관련 자료를 주신다면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며 "공정위 위원회 소관 법률이나 다른 부처의 법률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공정위 소관 법률은 불공정이나 비리가 있다고 적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경쟁 제한을 통해서 소비자에게 피해를 전가하거나 사업 활동을 방해하는 점 등이 입증돼야 한다"며 "하자 보수 차량 문제는 소비자피해와 관련한 문제로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분쟁조정이나 피해 구제를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변 전 실장 부인에 대한 과다 할인에 대해 효성 측은 영업 임원의 '월권'으로, 내부 감사로 이미 적발돼 징계까지 끝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효성 측은 "더클래스효성 영업 임원이 과다한 할인을 통해 판매한 행위가 올해 5월 내부 감사를 통해 적발됐다"며 "더클래스효성 대표이사는 평가반영 손실액 절반 배상, 담당 임원은 정직 3개월 및 손실액 절반 배상 징계를 받아 변상 조치도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