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널드 트럼프, 미국인 46%가 2020년 재선 성공할 것이라고 전망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16 07: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재선에 성공할 것으로 보는 미국인들이 지난 3월보다 늘어났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나설 경우 대항마로 나설 민주당 후보군 가운데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미국 CNN방송은 14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인 SSRS와 함께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6%가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할 것이라고 밝힌 반면 47%는 재선에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7일 유·무선 전화통화를 통해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3.8%포인트다.

재선 실패 전망이 아직 많기는 하지만, 앞서 지난 3월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것이라는 견해가 54%에 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국인들이 점점 더 많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고 CNN은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성공을 전망한 응답자는 3월에 비해 남성과 무당파,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강한 투표의향을 보인 유권자층에서 증가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민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군 가운데서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이 33%의 지지로 1위에 올랐다. 민주당원과 민주당 성향의 무당파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1위로 꼽은 것이다.

다음으로 미국의 지난 대선 레이스에서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13%,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 9%,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8%,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과 존 케리 전 국무장관 각각 5%,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4% 등으로 뒤를 이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강화하면서 2020년 대선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10일 영국 런던의 왕립국제문제연구소(RIIA)에서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민주당에는 트럼프를 이길 많은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사람이 현재 시점으로는 나는 아니다"면서 일단 선을 그었다.

워런 상원의원은 지난달 29일 매사추세츠주 홀리워크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2020년 대선 출마를 검토하겠다"면서 출마를 시사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블룸버그 전 시장이 2020년 대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는 것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