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12에 6년간 1천300차례 허위신고·욕설 50대 구속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15 14: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112에 2시간 동안 80번 넘게 이유 없이 전화를 걸거나 욕설을 한 50대가 구속됐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52)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2시 30분께부터 2시간가량 81차례 112에 전화를 걸어 바로 끊어버리거나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일 이를 저지하려고 본인 집에 출동한 경찰관 얼굴에 양말을 한 차례 던지고 재차 욕설한 혐의도 받는다.

장난전화 / 연합뉴스

 
A 씨는 2011년 도내 모 경찰서에서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됐다가 이후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자 앙심을 품고 수년간 이런 행동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지난 12일 외에도 2012년부터 올해까지 1천300차례 112에 전화를 걸어 “간첩이 있다” 또는 “불이 났다”고 허위 신고 또는 욕설을 해 78차례 즉결심판을 받은 적이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반성 없이 수년간 범행을 되풀이해 구속하게 됐다”며 “A씨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