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유화, 영화 ‘전투’ 캐스팅…유해진-류준열과 호흡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0.15 12: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최유화가 영화 ‘전투’에 출연한다.

15일 소속사 측은 최유화가 원신연 감독의 차기작 영화 ‘전투’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 ‘전투’는 대한 독립군이 최초로 승리한 ‘봉오동 전투’, 그 기적을 만든 독립군들의 4일간의 사투를 담은 이야기다.

‘용의자’,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호평 받는 원신연 감독이 이끌며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 내로라하는 명품 배우들이 합류해 어떤 작품을 그려낼지 벌써부터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유화는 영화 ‘전투’에서 조용하지만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독립군 임자현 역을 맡았다. 특히 최유화는 이번 작품에서 물불을 가리지 않는 강도 높은 액션연기를 선보일 예정으로, 생애 첫 액션연기 도전을 예고해 그 열연을 기대케 한다.

최유화는 “영화 ‘밀정’에서 김사희 역을 맡은 이후 독립 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에 또 한번 출연하게 됐다. 역사적으로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뜻깊은 작품인만큼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연기에 임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최유화/에코글로벌그룹
최유화/에코글로벌그룹

영화 ‘밀정’을 비롯해 ‘비밀은 없다’, 드라마 ‘미스트리스’, ‘슈츠’ 등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한 그녀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에 출연, 비리를 쫓으며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기자 최서현으로 분해 남다른 화면장악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 ‘전투’는 2019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