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해철 의원,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취하 이유는 적혀있지 않아’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14 13: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시절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에 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제출받은 취하장은 법률 대리인 명의로 된 1페이지 분량으로, 이유 등은 적혀있지 않았다”며 “이 사건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이 불가능한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전 의원의 고발 취하와 별개로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지난 4월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한 트위터가 같은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당시 도지사 예비후보) 부인의 계정이라는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이를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전날 전 의원 측에서 고발 취하장을 팩스로 전달받았다고 14일 밝혔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전날 전 의원 측에서 고발 취하장을 팩스로 전달받았다고 14일 밝혔다 / 연합뉴스

 
선관위는 하루 만에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넘겼고, 검찰은 경찰에 이를 이첩했다.
 

이 트위터 이용자는 전 의원을 향해 “자한당과 손잡은 전해철은 어떻고요?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는데. 이래놓고 경선 떨어지면 태연하게 여의도 갈 거면서”라는 글을, 과거에는 “노무현시체 뺏기지 않으려는 눈물…가상합니다", "걱정 마 이재명 지지율이 절대 문어벙이한테는 안 갈 테니‘ 등 글을 올렸다.
 
이를 두고 해당 계정 주인이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 아니냐는 의혹이 인터넷상에서 제기됐고, 이 지사는 “아내는 SNS를 하지 않는다”며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