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3의 매력’ 서강준, 이솜과 민우혁 때문에 싸우고…‘다리 위에 이솜 내려주고 가버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13 23: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제3의 매력’에서는 서강준과 이솜이 민우혁 때문에 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제3의 매력’에서 영재(이솜)은 준영(서강준)이 호철(민우혁) 때문에 기분이 나쁠거라 생각했다.
 

jtbc‘제3의 매력’방송캡처
jtbc‘제3의 매력’방송캡처

 

영재(이솜)는 삼겹살을 사서 준영(서강준)의 집을 방문했고 가족들과 마당에서 삼겹살을 구워 먹었다.
 
영재(이솜)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준영(서강준)에게 “미안해. 생각해보니까. 너 기분나빴을 것 같아서 큰 맘 먹고 왔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준영(서강준)은 영재(이솜)에게 “안 미안해도 돼. 기분이 좋았던 것은 아니지만 네가 잘못한 거 없으니까”라고 답했다.
  
영재(이솜)는 준영의 표정을 보고 “그런데 왜 아직도 그러냐?”라고 물었고 준영은 “그 자식이 너를 도와주는데 나는 뭘했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영재(이솜)는 준영(서강준)에게 “뭘 잘못했다고 욕까지 해. 호철씨는 나를 도와준 것 밖에 없는데”라고 했고 준영은 “너 그사람 내 기분이 이런데 편드냐?”라고 물었다.
 
영재는 “밴댕이 속알 딱지처럼 굴지마. 차세워”라고 하면서 차에서 내려서 가 버렸다.
 

또 준영은 “영재말이 맞다. 밴댕이한테 미안할 정도로 나는 밴댕이 속알딱지다”라고 생각하면서도 영재에게 솔직한 표현을 하지 않으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jtbc 금토드라마‘제3의 매력’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