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 “윤민수 랩은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가 떠도’ 수준” ··· 바이브 결성 비화 밝히자 농담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0.13 0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바이브가 원래 힙합그룹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바이브가 원래 힙합그룹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유희열이 바이브가 부른 곡 ‘promise you’에 대해 물었다.

유희열의 질문에 류재현이 바이브 앨범에서 가장 빠른 템포의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때, 윤민수가 바이브가 원래는 원타임을 이기기 위해 4인조로 결성됐던 힙합그룹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어서 류재현과 둘이 하게 되면서 발라드쪽으로 방향이 전환됐다고 덧붙였다.

윤민수의 대답에 유희열이 그렇다면 ‘promise you’는 예전 흔적이 남아있는 희귀한 곡인 거라며 놀라워했다.

이어서 랩이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가 떠도 수준이었다, 플로우라고는 전혀 없었다고 평해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금요일 밤 12시 3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