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목욕탕 탈의실 화재로 20명 대피…인명 피해 없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13 00: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부산의 한 목욕탕에서 불이 났다.
 
12일 낮 12시 24분 부산 남구의 한 목욕탕 여자 탈의실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목욕탕 주인이 소화기를 이용해 곧바로 불을 껐다고 설명했다.
 

당시 연기 흡입 등의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손님 등 20명이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목욕탕 기호 / 연합뉴스TV 캡처
목욕탕 기호 / 연합뉴스TV 캡처

 
소방당국은 탈의실에 설치된 TV에서 발생한 스파크 탓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