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남규리 죽음에 서이숙 관련 있다고 확신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8.10.11 22: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1일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소지섭(김본)의 지옥 탈출기가 펼쳐진다.  

앞서 3년 전 폴란드에서 암살자 조태관(케이)과 혈투를 벌이다 총상을 입은 소지섭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났다.

심한 부상을 얻고도 어떻게 한국을 오게 됐는지, 왜 은둔생활을 선택했는지 소지섭의 과거 행적은 여전히 시청자들에게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이에 이날 방송에서는 총상으로 정신을 잃은 소지섭의 이후 행적이 밝혀졌다.

총을 맞고 누워있는 소지섭에게 임세미와 요원들이 달려왔다.

임세미는 소지섭을 안고 오열했다.

응급 수술 후 소지섭은 곧바로 극중 NIS(국정원) 안가(安家)인 R3에 끌려갔다.

MBC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 캡처
MBC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 캡처

소지섭은 이 안에서 캔디를 저격한 사람에게서 나온 단추와 서이숙의 단추가 동일하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소지섭은 서이숙을 공격하고 그곳에서 빠져나왔다.

MBC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