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한기웅, 강은탁 못 찾고…남기애는 이응경에게 홍수아와 강은탁의 ‘5년 동거 사실 밝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11 2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이응경이 이영아의 말을 듣고 남기애를 찾았다가 충격적인 말을 듣는 내용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가영(이영아)은 재동(한기웅)이 정한(강은탁)을 못 만나게 됐다는 말을 듣고 영옥(남기애)을 찾았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재동(한기웅)은 가영(이영아)이 임심을 하자 이 소식을 전하게 위해서 정한(강은탁)이 있는 무라노에 갔지만 정한이 그곳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제동은 한국으로 돌아와서 가영(이영아)에게 이 소식을 알렸고 가영(이영아)은 정한(강은탁)이 있는 곳을 알기 위해 영옥을 찾았다.
 
영옥(남기애)은 가영(이영아)을 보고 “여태 잘지내다가 갑자기 왜이래?”라고 물었고 “동생이 가봤는데 그곳에 없대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영옥(남기애)은 “어떻게든 잘 지내겠지. 정한이가 와도 너희 집에는 가지 않는다. 그 애기 우리는 못 받아 준다”라고 차갑게 말했다.
 
가영(이영아)은 영옥(남기애)에게 “어머니 이 애기 정한씨 핏줄이에요”라고 반박했고 영옥은 “게는 알지도 못하는 자식이야. 정한이가 다시 왔을때 자식 때문에 발목 잡혀서 세나에게 복수하지 못하면 안된다. 너는 나한테 원수나 진배없으니까 가라. 다시는 보지말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 미순(이응경)은 가영(이영아)에게 영옥의 말을 듣고 찾아가서 “이혼을 했대도 부모자식간이 천륜인데 어떻게 그렇게 말씀하실 수 있어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영옥(남기애)은 미순(이응경)에게 “그 댁 며느리 강세나(홍수아)와 내 아들 윤정한(강은탁)이 뉴욕에서 5년이나 같이 살았다니까요”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