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위키미키 최유정, ”신곡 랩 메이킹, 재밌게 작업했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11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위키미키(Weki Meki) 최유정이 신곡 랩 메이킹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의 첫 싱글 앨범 ’KISS, KICK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Crush(크러쉬)’를 비롯, 좋아하는 마음을 자신 있게 표현하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팝 댄스곡 'True Valentine(트루 발렌타인)', 아기자기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아한 음색이 어우러진 미디엄 팝곡 'Dear.'까지 총 3개의 트랙으로 구성됐다.

’트루 발렌타인’, ’크러쉬’ 랩 메이킹에 참여한 최유정은 ”참여할 수 있게 해주신 작사, 작곡가님께 감사드린다. 너무 재밌게 가사를 썼다. (가사를 쓸 때) 되게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인데, 이번 역시 고민이 많았지만 가사가 잘 써져서 재밌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위키미키(Weki Meki) 최유정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위키미키(Weki Meki) 최유정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최유정의 랩 메이킹에 대해 루아는 ”통통 뛰는 신나는 비트의 곡인데, 더 신나게 느낌을 잘 살려서 가사를 써준 것 같다. 좋은 곡이 탄생했다”고 덧붙였다.

세이는 ”랩 메이킹을 한 걸 녹음하고 들었을 때 너무 깜짝 놀랐다. 다같이 ’오~’했던 기억이 난다. 가사가 아주 쫀득쫀득하게, 기억에 잘 남게 쓴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거듭했다는 위키미키. 이번 컴백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을까.

지수연은 ”지난 앨범과 다른 점은 조금 더 콘셉트가 강화됐다. 각자의 콘셉트가 있고, 그걸 뮤직비디오에 녹여냈다. 이번 콘셉트는 ’러블리 갱스터즈’. 사람의 마음을 뺐는 귀여운 도둑이라는 뜻. 다양한 소품을 이용해 콘셉트를 살리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최유정은 ”이번 앨범이 한 명, 한 명에게 부여된 또렷한 캐릭터가 있다. 다들 너무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

위키미키의 첫 싱글 앨범 ’KISS, KICKS’는 11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