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 tne guest (손더게스트)’ 김동욱X김재욱, 허율의 칼 없애고 구마 의식…김혜은 보고 “뒤에 피흘리는 언니”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11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손 tne guest(손 더 게스트)’에서 김동욱과 김재욱이 허율의 구마의식을 위해 온 힘을 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하는 OCN 수목드라마 ‘손 tne guest’에서는 윤(김재욱)은 서윤(허율)과 함께 있는 귀신에게 당해서 정신을 잃었지만 겨우 깨어나게 됐다.

 

OCN‘손 tne guest’방송캡처
OCN‘손 tne guest’방송캡처

 
화평(김동욱)과 육광(이원종)은 서윤(허율)의 매개체인 칼을 찾아서 칼을 부러뜨리기로 했다.
 
그 사이에 윤(김재욱)과 길영(정은채)은 서윤(허율)을 엄마(심이영)의 병실에 데리고 가서 부마의식을 했다.
 
한참만에 육광(이원종)이 칼을 부러뜨리고 서윤의 부마의식을 성공했다.
 
서윤(허율)은 화평(김동욱)과 윤(김재욱)에게 “아빠와 함께 갔을때 한쪽 눈이 없는 남자 봤어요”라고 말하며 둘이 쫓는 박일도를 언급했다.
 
그러자 화평(김동욱)과 윤(김재욱)은 서윤(허율)에게 박일도일지도 모르는 박홍주(김혜은)을 보여 주기로 했고 윤은 서윤을 데리고 교회에 가서 박홍주(김혜은)과 만나게 했다.
 
윤은 집으로 돌아와서 서윤(허율)에게 “박홍주에게서 한쪽 눈이 없는 남자를 봤냐”고 물었고 서윤(허율)은 “그 아줌마 뒤에 어떤 언니가 서있었어요. 교복입은 언니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었어요”라고 답했다.
 
또 윤(김재욱)은 “박홍주는 박일도가 아니었어”라고 했고 길영(정은채)은 “그 여자는 그냥 사람 함부러 죽이는 악마같은 인간이었어”라고 말했다.
 

한편, 박홍주(김혜은)는 터널 안으로 들어가서 박일도를 만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수목드라마‘손 tne guest’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