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1집 같은 8집”…감성 충만한 바이브(VIBE)의 첫 가을 앨범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11 0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바이브(VIBE)가 2년 만에 정규 8집을 들고 돌아왔다. 화려한 피처링보다는 진정성이 담긴 이야기와 목소리에 집중했다. 두 사람의 목소리로 오롯이 채운 이번 앨범은 가을에 걸맞는 촉촉한 감성을 선사한다.

10일 오후 4시 서울 더 리버사이드 호텔 7층 콘서트홀에서 바이브(VIBE)의 정규 8집 ’어바웃 미(About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바이브의 정규 8집 ‘어바웃 미(About Me)’는 지난 2016년 11월 발매한 정규 7집 Part 2 ‘Repeat & Slur’ 이후 바이브가 약 2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 사랑, 이별, 추억, 그리움 등의 다양한 감정을 담은 음악을 오직 두 사람의 목소리로 이번 앨범에 가득 채워 넣었다.

2년 만에 정규 앨범 발매에 대해 류재현은 ”1집부터 7집까지 가을 시즌에 ’꼭 한 번 맞춰보자’ 하다가 계속 길어진 경우가 많았다. 가을을 목표로 준비했지만, 겨울에 앨범이 발매된 경우가 대부분. 이번에는 어떻게든 ’가을에 한 번 맞춰보자’했다”고 말했다.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정규 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달 18일 선공개된 ’가을 타나 봐’는 현재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윤민수는 ”정규 앨범을 내기 전에 타이틀곡 후보들이 있었다. 이 노래는 조금 일찍, 가을이 가기 전에 들려드리면 좋겠다 싶어서 먼저 낸 곡이다. 많이 사랑해주시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며 ”타이틀곡이 ’가을 타나 봐’보다 안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있다”고 웃어 보였다. 

최근 윤민수는 tvN ’하나의 목소리300’에 출연,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뮤지션과 팬 300명이 함께 호흡을 맞추는 프로그램이었던 만큼, 우승 당시 감회도 남달랐을 터.

윤민수는 ”처음에 제의가 왔을 때 여쭤봤다. ’경연이냐, 아니면 다함께 즐기는 거냐’고. 대중 분들이 많이 아는 노래를 해야겠다 해서 ’술이야’를 택했고, 그 안에서 다양한 사연들을 공유하면서 무대를 꾸미면 감동적인 그림이 나오지 않을까 했다”며 ”관객분들과 교감이 정말 잘됐고, 소름이 끼치면서 눈물이 났다. 우승 여부를 떠나 뜻깊은 시간이었고, 앨범 활동 전 그런 경험을 하게 되서 좋았다. 큰 에너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바이브(VIBE) 윤민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윤민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정규 8집 ‘어바웃 미(About Me)’에 대해 류재현은 ”이전에는 막연한 사랑, 슬픔을 노래했다면, 이제는 조금은 성숙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했다. ’나’에 대해서 라기 보다는 ’사랑’에 대해서 라고 이야기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낫 어 러브(Not A Love)’는 ‘확신 없는 사랑’을 다양하게 해석하고, 이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곡. 윤민수의 폭발적인 보컬과 담담한 감정선으로 중심을 잡아주는 류재현의 보컬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윤민수는 ”타이틀곡 후보가 4곡 정도 있었다. 모니터를 쭉 하다 보니, 가장 표가 많이 나온 게 ’가을 타나 봐’와 ’낫 어 러브’였다. 나는 ’어바웃 미’를 욕심 냈지만, 그 동안 우리의 음악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을 위해 바이브만의 감성을 담은 타이틀곡 ’낫 어 러브’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바이브(VIBE) 류재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류재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류재현은 ”윤민수 씨는 ’어바웃 미’로 보컬적인 변신을 보여주고 싶어했고, 나 같은 경우에는 우리가 최근에 앨범을 내면서 따라부를만한 노래가 없었다고 느껴졌다. ’해야하는 음악’과 ’하고싶은 음악’ 사이에서 고민을 했다. 대중 분들이 더 좋아하시는 걸 하는게 맞다 느꼈다”고 부연했다.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해 류재현은 ”차트에 집착하는 건 아니다. 물론 성적이 좋으면 좋지만, 이번 앨범은 ’해야 될 음악’과 ’하고싶은 음악’ 그 사이의 초석이다. 충분히 예쁜 앨범. 그것만으로도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1위 공약에 대해 윤민수는 ”뭐든 해야하지않겠나. 공약을 공모 해서라도, 시키는 건 다해야 할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윤민수는 ”안정환 선배에게 2년 만에 메시지가 왔다. ’민수야, 가을 타나 봐 죽이더라. 대박나라’고 했다. 그래서 ’오늘 정규 앨범이 나오니 많이 사랑해달라’고 답했다. 오랜만에 연락이 와서 기분이 좋더라. 역시 사람은 잘 되야하나보다(웃음)”고 유쾌하게 말했다.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앨범 활동 계획에 대해 묻자, 윤민수는 ”최근에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끝냈다. 결과가 좋다면, 음악방송에 출연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연말에 콘서트를 계획 중이다. 공연 준비를 열심히 할 것 같다”며 ”사실 음악방송에서 1위 후보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차트 순위는 괜찮았는데, 공중파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한다거나 한 적은 없었다. 1위를 한다면 공중파 음악방송에 꼭 나가겠다”고 미소 지었다.

데뷔 17년 차 바이브는 꾸준히 정규 앨범을 발매해왔다. 앨범 준비 과정이 긴 만큼, 부담감도 클 터. 그럼에도 정규를 고집하는 이유가 있을까.

류재현은 ”‘정규 앨범만 고집하는 게 아니냐’ 는 주위의 만류가 굉장히 많다. 최근에 그 다짐을 한 번 놓을 뻔도 했다”며 ”예전부터 윤민수 씨와 약속을 했다. ’우리는 싱글은 내지 말자’고. 그게 음악 시장에서 싱글이 유행을 타기 전부터였다. 꾸준히 정규 앨범을 내면서 다양한 음악을 보여드리자고 다짐했다. 어떻게 보면 우리 나름대로 음악 소비 형태를 역행하는 것도 있다. 아직까지는 인사동에 남아있는 ’마지막 집’ 같은 그런 느낌이다”고 답했다.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번 앨범에는 스티비 원더를 향한 헌정곡 ’디어 스티비 원더(Dear Stevie Wonder)’가 수록돼 특별함을 더했다.

윤민수는 ”미국에서 작업을 할 때 스티비 원더의 생일 파티에 초대를 받았다. 그 때 스티비 원더와 대화도 나누고, 앨범 협업도 이야기 할 계획이었지만, 개인 사정으로 짧게 인사만 하고 자리를 떠났다.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작업한 곡이다. 그 노래를 듣고, 기회가 된다면 하모니카로 답가를 해주시길 바란다(웃음)”고 말했다.

’해야 할 음악’과 ’하고싶은 음악’을 사이에서 많은 고민이 많았다는 두 사람. 바이브는 이번 ’정규 8집’을 통해 또 한번의 변화와 성장을 거듭했다.

윤민수는 ”기본적인 바이브의 톤은 변하지 않는다. 감성적인 부분이나, 기존의 바이브가 가지고 있던 색깔은 변하지 않는데, 그 안에서 조금 변화가 있는거다. 바이브의 음악 안에서 진보된 느낌을 조금씩 담는다고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바이브(VIBE)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류재현은 ”우리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은 아실지도 모르겠다. 1집부터 끝까지 앨범을 들어보시면, 바이브의 음악 성장기를 보는 것과 같다. 5집 정도 이후부터 굉장히 과도기였다. 고민을 거치면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최종적인 건 아니지만, 음악적인 방향의 초석이 되는 게 이번 앨범이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민수는 ”1집부터 7집까지는 피처링이 굉장히 많았다. 이번 8집은 우리 둘의 목소리로 꽉꽉 채운 앨범이다. 그 만큼 애정도 있었고, 처음부터 함께 고민하며 만든 앨범. ’1집 같은 8집’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바이브의 정규 8집 ‘어바웃 미(About Me)’ 음원은 10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