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8 국정감사’ 김현미 장관, 기준금리에 대한 부처의견 多…“금리 결정은 한은에서 결정하는 것 ”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0.10 15: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기준금리에 대해 금리는 한국은행에서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기준 금리 인상과 관련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규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기준금리에 대한 부처 의견이 다양하지만, 금리 결정은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시스 제공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시스 제공

앞서 김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금리문제에 대한 전향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혀 한국은행에 대해 기준금리 인상을 압박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이런 논란을 의식한 듯 김 장관은 이날 “금리 인상을 얘기한 것 때문에 비판을 많이 받았다”면서 조심스럽게 답변했다.

김 장관은 9·13 대책 관련 관계부처 장관 회의에서 금리 인상으로 주택매매 수요를 억제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그런 의견은 없었다”며 “부동산정책을 하는 데 있어 수요와 공급을 기본으로 해 정책을 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