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시, 스물’ 조인성, 고(故) 정다빈 언급 “당시 너무 미안해서 빈소도 못가”…스물일곱에 세상 떠난 배우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0.09 1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정다빈의 죽음에 모두가 슬퍼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다시, 스물’ 다큐멘터리에서는 고 정다빈을 그리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겼다.

고인 정다빈은 지난 2000년 개봉한 영화 ‘단적비연수’로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시트콤 ‘뉴 논스톱’에 출연해 통통 튀는 매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고 정다빈 / TV조선 ‘별별톡쇼’ 방송캡처
고 정다빈 / TV조선 ‘별별톡쇼’ 방송캡처

정다빈은 이어 2003년에서 배우 김래원과 함께 출연한 MBC 드라마 ‘옥탑방 고양이’로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정다빈은 지난 2007년 27세 나이에 갑작스럽게 자살로 세상을 떠났다.

정다빈과 ‘뉴 논스톱’에 함께 출연한 조인성도 그를 추억했다.

조인성 /
조인성 / MBC ‘다시, 스물’ 다큐멘터리 방송캡처

조인성은 “당시 너무 미안해서 빈소를 갈 수 없었다”며 “너무 몰랐다는 게 미안했다. 그래도 마지막 길에 인사를 전했다”고 덤덤하게 털어놨다.

배우 김정화는 “언니네 엄마도 얼마나 안고 싶고, 만지고 싶을까”라며 눈물을 훔쳤다.

정다빈은 지난 2007년 자택에서 사망한 채 당시 남자친구에 의해 발견됐다.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에 따르면 그의 남자친구는 “만취 상태의 정다빈을 집으로 데려왔는데 일어나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