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북 수영단일팀, 장애인 AG 사상 첫 메달…日 항의로 시상식 보류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10.09 06: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남북 수영단일팀 ‘코리아’가 2018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첫 메달을 획득했지만, 일본의 실격 해프닝 속에 시상식이 보류됐다.

단일팀은 8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남자계영 400m 34P 결선에서 4분24초95의 기록으로 중국(4분08초01), 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그러나 일본이 터치패드에 닿기 전에 출발해 실격처리 됐다는 판정에 따라 단일팀은 은메달을 확보했다.

해프닝은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실격처리를 받은 일본이 항소했고, 비디오 판독을 거쳐 단일팀의 순위는 다시 3위로 내려앉았다.

단일팀은 심판진에 항의했다. 대회 조직위는 일본과 단일팀의 항의가 잇따르자 이날 시상식을 취소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코리아의 항소에 따라 조직위가 순위를 재검토하기 위해 시상식 보류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남북은 이번 대회에서 장애인 국제대회 사상 처음으로 단일팀을 꾸렸다.

남북은 탁구(TT6-7)와 수영 남자계영, 혼계영에서 단일팀으로 출전한다.

이날 계영은 남측 5명(S7 이동구, S9 권현, S9 권용화, S9 김세훈, S9 전형우), 북측 2명(S7 심승혁, S9 정국성)으로 구성됐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선 정국성(21·북) 전형우(16·충남고) 김세훈(21·울산 북구청) 심승혁(22·북)이 출전해 4분40초35를 기록, 6팀 중 전체 4위로 결선에 올랐다.

결선에선 김세훈, 권용화(19·경기도장애인체육회), 이동구(37·부산시장애인체육회), 권 현(27·부산장애인체육회)등 남측 선수로만 꾸렸다.

계영, 혼계영 등 단체종목은 예선, 결선에 참가한 모든 선수에게 메달을 준다.

한편 단일팀은 최소 동메달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장애인 국제대회에서 단일팀이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