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시골경찰4’ 新 막내 강경준 합류한 힐링 경찰 라이프…역대급 케미 예고 (종합)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09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시골경찰4’가 역대급 케미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4’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성규 PD와 배우 신현준, 이청아, 강경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시골경찰4’는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리얼 경찰 스토리를 담았다.

강경준-이청아-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강경준-이청아-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시골경찰’ 시리즈의 모든 시즌을 함께한 신현준은 베테랑 순경 다운 믿음직스러운 면모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이번 시즌에 함께하게 된 소감으로 “좋은 분들과 다시 한 번 작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입을 열었다.

“강원도 정선에서 많은 분들을 만나며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인 그는 이번 시즌에서는 직접 요리까지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촬영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대마’ 사건을 꼽은 그는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일어날 일이 생겼다. 촬영을 하다가 ‘대마’를 발견해서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안전이기 때문에 정말 긴장한 상태였다. ‘시골경찰’을 찍으며 가장 뿌듯하기도 하고 가장 무서웠던 상황이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이전 시즌에서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던 이정진 배우에 대해서는 “이 순경과는 굉장히 잘 맞았다. 이정진 배우가 해줬던 미역국은 정말 맛있었다”며 “다음 시즌이 허락된다면 다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여전한 우정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바다경찰’의 김수로를 향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해양 경찰에 제가 김수로 배우를 추천했다. 워낙 성격이 좋은 후배다. 제 주변에 있는 성실한 친구 중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며 김수로를 칭찬한 그는 “마지막까지 수고 많았다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며 훈훈한 덕담을 전했다.

이청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청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출연하게 된 이청아는 “촬영장에 가는 시간이 기다려졌다”며 프로그램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정선에서 보낸 시간이 소중했다는 그는 “포항은 대도시였고 울릉도도 큰 관광 지역이었다. 독도는 생활하는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았다. 그런데 정선은 어느 곳에 가도 산이 있더라”며 “눈앞에 있는 자연을 보면서 힐링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선의 어르신들과 주민분들, 또 농사를 짓는 환경을 보며 사람과 자연이 얼마나 가까운 존재인지 느꼈다. 저희가 촬영할 때 약 천 평 가까이 되는 옥수수밭을 멧돼지가 뒤집어 놓은 적이 있다. 멧돼지가 헤집어 놓은 밭을 보면서 저희가 쉽고 편하게 사 먹는 모든 것들이 얼마나 귀한지를 새삼 느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올라올 때는 죄송스러운 마음까지 들더라. 그곳의 어르신들이 저희에게 주셨던 마음에 죄송함이 느껴졌다. 이번에는 더욱 받기만 하고 온 것 같다. 다음 시즌을 하게 된다면 더 많이 드리고 와야겠다고 다짐했다”며 진심 어린 애정을 표했다.

홍일점이자 히로인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 그에게 여자 멤버로서 힘든 점이 있는지 물으니 “어려운 점은 전혀 없다. 저는 그저 ‘무성’으로 있는 느낌이다. 오빠들이 짓궂은 장난을 칠 때를 제외하면 힘들지 않다”는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새로운 막내로 합류하게 된 강경준에 대해서는 “신입 막내지만 저보다 나이가 두 살 많다. 굉장히 애매한 상황이다”고 언급하며 “강경준 배우와는 원래 같은 스키팀 소속이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에서 만나니 서로가 알던 성격과는 많이 달랐다. 뉴 막내에게 쩔쩔매는 신현준 순경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강경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강경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새 멤버이자 막내로 출연하게 된 강경준은 햇병아리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시골경찰’의 합류 이유에 그는 “저는 배우로서 항상 많이 받으며 살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도 언젠가는 봉사와 희생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 그런 부분을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번에 경찰 일을 하면서 모든 분들이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신현준 선배는 이번 프로그램으로 처음 뵀는데 배울 점이 많은 분이시더라. 이 프로그램을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며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모든 분들께 베풀 줄 아시더라. 모든 태도가 존경스러웠다. 꾸준히 해오지 않았다면 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사랑을 실천하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신현준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정선에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는 강경준에게 첫 순경 생활의 어려움을 물으니 “어려움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 같다. 그런데 존경하는 선배님, 후배님들과 함께 하게 돼서 정말 많이 배우고 왔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내 장신영의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는 그는 “아내와 짐을 함께 쌌다. 잘 다녀오라며 다독여주더라. 이번 시즌에 처음 합류하게 되다 보니 연락을 자주 하기는 부담스러웠다. 그런 부분은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신혼부부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강경준-이청아-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강경준-이청아-신현준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시골경찰 시즌3’에 이어 이번 시즌의 연출을 맡게 된 황성규 PD는 프로그램이 시즌4까지 올 수 있었던 힘으로 “멤버들의 케미”를 꼽았다.

이어 “지금의 삶이 각박하고 어렵기 때문에 시골에서의 따듯하고 안정된 편안한 느낌이 인기를 끄는 것이 아닐까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리즈만의 차별점을 물었더니 “지난 시즌의 울릉도와 독도를 잊게 할 장소가 어디일지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며 고뇌의 지점을 털어놨다.

‘시골이란 무엇일까’를 깊이 고민했다는 그는 “추상적으로만 생각하게 되는 ‘시골’이라는 곳은 사실 다양한 이야기가 존재하더라. 그런 부분들을 담고 싶었다”고 ‘시골경찰’의 메시지를 전했다.

새로운 멤버의 합류 이유에는 “익숙함과 생소함의 조화를 생각했다. 이청아 배우가 처음 참여하게 됐을 때도 낯선 느낌을 원했다. 강경준 배우 또한 대중들에게 익히 알려진 배우지만 많이 소비되지는 않았다고 생각했다. 데뷔 초창기에 보여줬던 개구쟁이 같은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황성규 PD는 “그 어떤 시리즈보다 멤버들의 케미가 돋보이는 시리즈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하는 ‘시골경찰4’는 마을의 각종 민원과 신고를 해결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진정한 경찰이 되어가는 ‘리얼 경찰 스토리’를 담았다.

강원도 정선에서 펼쳐지는 리얼리티 시골 경찰 라이프 ‘시골경찰 시즌4’는 8일 밤 8시 30분 MBC 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