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동네사람들’ 김새론, “도전하고픈 장르는 로코, 내 안의 러블리함 다 끌어낼 수 있어”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0.08 1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김새론이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 밝혔다.

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날 현장에는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 임진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동네사람들’은 사라진 소녀를 찾던 유진(김새론 분)과 체육교사 기철(마동석 분)이 누군가에 의해 그녀의 흔적들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마을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김새론은 극 중 실종된 소녀를 찾는 마을의 유일한 여고생인 유진 역으로 분했다.

김새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새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날 김새론은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냐는 질문에 “로맨틱 코미디와 액션에 도전해보고 싶다. 내 마음속에 있는 러블리함을 다 끌어낼 수 있다. 액션 장르에서는 여자 마동석을 해보고 싶다”고 웃으며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번 캐릭터 나이가 현재 내 나이와 똑같다. 그래서 ‘유진’이라는 캐릭터를 더 잘 표현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영화를 선택하게 된 이유도 함께 말했다.

김새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새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웃사람’ 이후 6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마동석과 김새론. 이번 영화에서의 호흡은 어땠을까.

이에 그는 “두 번째 작품이라 편했다. 지난 작품인 ‘이웃사람’에서는 둘이 촬영하는 부분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호흡을 맞춰 좋았다”라며 답해 마동석과의 케미를 기대케 했다.

이를 듣던 마동석 또한 “키가 너무 커서 놀랐다. 김새론 씨는 카메라가 켜지면 집중력이 어마어마하다”라며 김새론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관심과 소통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동네사람들’은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