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금감원 레그테크 발전협의회 출범…‘레그테크는 무엇?’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8.10.05 10: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솔 기자] 레그테크는 규제(Regulation)와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말이다.

갈수록 복잡해지는 금융 규제에 금융회사들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각종 정보기술(IT)을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5일 금융감독원은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내·외부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레그테크 발전협의회'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원내 유관부서장(내부위원)과 외부전문가(외부위원) 등이 참석하는 레그테크 발전협의회 제1차 회의를 열고 MRR(Machine Readable Regulation) 시범사업을 비롯한 레그테크 산업 성장과 금융회사 레그테크 도입 필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MRR은 기계(Machine)가 인식하는(Readable) 금융 관련 법규(Regulation)라는 의미다. 금융회사가 새로운 금융상품을 내놓을 때 지금은 사람이 직접 각종 금융 규제를 확인하며 준법감시를 해야 하지만 MRR을 활용하면 기계가 금융 관련 법규를 읽고 규제준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금감원은 앞으로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 규제준수를 지원하는 레그테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지속해서 구축하고 '전자금융거래법'상 업무보고서에 실시하는 MRR 시범사업을 다른 금융 관련 법규에도 단계적으로 확대·적용하기로 했다. 또 규제준수업무의 자문서비스를 제공하는 레그테크 전문업체가 출현할 방안을 강구하고 금융회사 내부통제 부서에 레그테크가 도입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근우 금감원 핀테크지원실장은 "발전협의회가 규제 전문가와 인프라 전문가, 규제 수범자, IT 기술·법률 전문가가 머리를 맞대고 창의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