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북, 10·4선언 5일 평양서 첫 공동 기념행사...남북당국 평양선언 이행 협의할듯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10.05 06: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남북이 오늘 평양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민관방북단 160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도 방북단의 일원으로 행사에 참석한다.

북측 참석자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자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7년 10·4선언에 합의한 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행사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행사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남북의 주요 참석자가 기념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북단은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10·4선언에 합의한 뒤 손을 맞잡고 팔을 치켜든 대형 사진을 챙겨가기도 했다.

10·4선언 11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공동선언 합의사항이다. 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중략)”라고 돼 있다.

방북단은 이날 공동행사를 마친 뒤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옥류관에서 점심을 먹고 미술창작기지인 만수대창작사 등을 참관할 예정이다.

이후 집단체조 관람이 계획돼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 때 본 것과 같은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북측은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에서 체제선전 관련 내용을 덜어내고 화해 협력을 강조했다.

예정된 일정이 진행되는 와중에 당국 간 협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장관과 북측 단장인 리선권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 등을 논의하게 되면 사실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셈이다.

동행한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도 북측 카운터파트와 만나 각각 보건협력 및 북측 문화재의 12월 ‘대고려전’ 참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