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뷰티풀 데이즈' 장동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화려한 영화 신고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장동윤이 영화 '뷰티풀 데이즈'로 부산국제영화제와 스크린에서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윤재호 감독, 출연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 등이 참석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이나영)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젠첸(장동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동윤 / 부산국제영화제
장동윤 / 부산국제영화제

이날 윤재호 감독은 이나영과 장동윤을 모자로 각각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캐스팅할 때 대표님과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나영은 시나리오를 건넸을 때 흔쾌히 만나자고 해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나영의 전작을 봤을 때 찾고 있는 엄마의 느낌이 있었다. 젊으면서도 기존과 다른 엄마의 느낌이 좋았다. 장동윤은 이나영과 닮은 느낌이 있었고 이미지가 독특하고 개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하며 느낀 점은 이나영은 다양한 내면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습들과 언어 외 표정과 분위기로서 관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가 좋았다. 이나영 씨가 준비를 많이 했다. 호흡도 짧은 시간 안에 준비해야 했는데 집중을 잘해주셨다. 장동윤 역시 첫 영화임에도 한 컷 한 컷 잘 해내줘서 굉장히 좋았다”고 두 배우의 칭찬을 덧붙였다.

장동윤 / 부산국제영화제
장동윤 / 부산국제영화제

또한 극 중 중국어와 연변 사투리를 소화해야 했던 장동윤에게 준비 과정과 힘든 점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먹을 걸 좋아해서 대림동 중국음식 자주 먹으러 갔었다. 자주 가던 슈퍼에서 연변 사투리를 배울 수 있는 분을 수소문해서 배우게 됐다. 따로 가서 사투리 뿐 아니라 정서, 사고 등을 익히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에서 이름을 가진 인물은 젠첸(장동윤)뿐이다. 이에 감독은 “탈북인들은 가명을 많이 쓴다. 이름 쓰더라도 본명이 아니다. 이런 점을 감안하니 이름을 정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