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매콤새콤한 맛 홀릭 여인, “냉면3단계에 식초 반통 외계인 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 매콤새콤함을 즐기는 여인이 나왔다.
 
4일 방송된 sbs‘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임성훈, 박소현의 진행으로 특이한 식성을 가진 여인을 소개했다.
 

sbs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방송캡처
sbs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방송캡처

 

제작진이 찾아간 곳은 한 피자가게로 허지원(36)씨는 피자 두 조각에 핫소스 한통을 다 비웠고 청양고추 100배에 달하는 매운 돈가스도 얼굴색 하나 안 변하고 먹었다.
 
이어 냉면에서 방앗간의 고춧가루 빻은 냄새가 올라온다는 불냉면 3단계에 식초 반통을 넣고 먹었다. 

이를 지켜 본 식당의 다른 손님들은 “꼭 외계인 같다”라고 말하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그는 매운맛 만큼이나 신맛을 좋아해서 보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인다는 생레몬으로 입가심을 했다.

또 그는 극심한 취업 스트레스를 겪으면서 자연히 자극적인 맛을 찾아 먹으면서 스트레스를 해소 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SBS 방송‘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