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출산 이후 소화한 엄마 역 “공감할 수 있는 장면 생겼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0.04 19: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이나영이 영화 '뷰티풀 데이즈'로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윤재호 감독, 출연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 등이 참석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이나영)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젠첸(장동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나영은 이번 작품으로 6년 만에 스크린 복귀했다. 그는 공백기 동안 배우 원빈과의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엄마’가 된 후 엄마 역할에 임했다. 이에 그는 “예전에는 상상만으로 감정을 연기했다면 이제는 공감할 수 있는 장면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나영 / 부산국제영화제
이나영 / 부산국제영화제

이나영이 받아들인 극 중 엄마는 어떤 의미였을까. “단순히 일반적인 ‘엄마’라는 이미지로 생각하지 않았다. 내가 맡은 엄마 역할은 여러 장소, 여러 나라를 거치며 비극적인 상황을 겪으면서도 자신이 살아갈 수 있는 방법으로 당당하게 삶을 살아가는 캐릭터이다. 그 누적되는 감정들이 매력적이었다. 연기에 관해서도 회상에서는 감정 표출 폭이 넓었지만 현재에서는 통달한 모습과 살아나가기 위한 담담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윤재호 감독은 ‘뷰티풀 데이즈’로 탈북한 북한 여성의 성적인 착취 등 참혹한 실상을 담았다. 그는 “그동안 경계에 서있는 사람들에 대한 소재 많이 썼다. 과거 파리에 살 때 조선족 아주머니와 인연이 생겼다. 그분으로부터 아들을 중국에 두고 9년 동안 만나지 못했다는 사연을 접하고 이에 대한 단편 영화를 만들었었다. 내가 직접 그 아들을 찾으러 중국에 갔었다. 이를 계기로 중국에서 탈북자들을 자주 만나게 됐고 이들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를 3년 동안 찍었다. 그러면서 '뷰티풀 데이즈'를 집필했다. 실존하는 인물 접하다보니 그분들에 대한 이야기 다루고 싶었다. 가족에 대한 믿음을 은유적으로 심어놓고 싶었다”고 전했다.

윤재호 감독 / 부산국제영화제
윤재호 감독 / 부산국제영화제

역설적인 제목에 관해서도 “편집하면서 제목을 정했다. 원래 제목은 ‘엄마’였다. 아이러니한 제목이 더 좋았다. 희망을 표현하기도 하고 ‘그런 날이 정말 올 것인가’하는 기대감과 설렘, 긍정적인 면을 말하고 싶었다. 실제로 보여지는 건 다르지만 엔딩은 오픈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