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솔로 데뷔’ 유리, ”소녀시대 멤버들 반응? ’취향저격’이라 응원”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04 16: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유리가 소녀시대 멤버들이 전한 응원의 말을 언급했다. 

4일 오후 서울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유리의 첫 솔로 앨범 ’The First Scen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07년 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한 유리가 12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솔로 앨범으로 의미가 남다르다. 

타이틀곡 ‘빠져가 (Into You)’는 경쾌한 리듬과 캐치한 훅 멜로디가 인상적인 팝 댄스 곡.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점점 더 깊은 사랑에 빠져들고 싶은 마음을 감각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돋보인다. 

유리의 새로운 시작을 축하하기 위해 소녀시대 멤버들 역시 응원을 건넸다.

유리는 ”멤버들이 단체 채팅창에서 엄청 응원을 해줬다. 티저 사진 나온 걸 보고 ’취향저격(취저)’라고 하더라(웃음). 멤버들이 ’솔로 선배님들이니 잘하라’는 장난도 있었다. 다들 기다려주고, 음악을 궁금해했다. 많이 믿어준다는 느낌이 굳이 말하지 않아도 느껴졌다”고 미소 지었다. 

소녀시대(SNSD) 유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소녀시대(SNSD) 유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솔로 가수로서 얻고 싶은 평에 있는지에 대해서는 ”평가는 제가 바라는대로 되는게 아니더라. 할 수 있는 건, 매 무대마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는 것 밖에 없는 것 같다. 유리라는 사람에 대해서 발견해 주실 수 있는 시간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첫 앨범에 담고자 했던 중요 포인트에 대해 유리는 ”사실 앨범 작업을 하면서 내 매력이 ’이렇게 튀어나오네?’라고 처음 느끼기도 했다(웃음). 괴롭기도 했고, 힘든 순간도 있었다”면서 ”여러가지 장르를 나만의 색과 목소리로 온전히 담아낸 게 처음이다보니, 방향성에 대해 짐작이 안 간 순간도 있었다. 나만의 강점을 이번 앨범에 녹여내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본업은 물론, 연기자, MC 등 다방면에서 활약을 이어 온 유리. 또 욕심나는 분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제가 할 수 있는 역량 안에서 이것만을 소화하기에도 충분히 벅찬 것 같다. 가수, 예능, 연기를 열심히 할 계획이다”면서 ”’지붕 위의 막걸리’라고 채널A 예능도 준비 중이다. 녹화를 엊그제 마치고 돌아왔다. 충분히 감사한 마음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금 활동을 열심히 집중해서 하려 한다”고 말했다.

솔로 활동 목표를 묻자, 유리는 ”목표는 예전에 생각해 온 게 있다. 사실 솔로 앨범에 대한 꿈은 17년 전부터 준비했다(웃음). 연습생 시절부터. 다음 앨범도 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그게 제 목표다”면서 ”나중에 가능하다면, 콘서트도 해보고 싶다. 또, 좋은 가수들과 함께 컬래버레이션 작업도 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리의 첫 미니앨범 ‘The First Scene’은 4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유리는 오는 5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