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와 검찰 출석 “이재명, 사과할 기회 있었으나 놓쳤다...날 허언증 환자로 만들어”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10.04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고소한 배우 김부선씨가 오늘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2분께 흰색 원피스를 입고 서울남부지검에 나타난 김씨는 “인생이라는 게 얼마나 허망한지 이 지사도 잘 알 텐데 매우 안타깝다”며 “사과할 기회가 있었는데 사과 시기를 놓쳤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 지사가 사태를 자초했다. 인간적으로 ‘미안하다’는 전화가 왔으면 이런 일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출석한 김씨는 ‘검찰에 제출할 증거는 있느냐’는 질문에 “증거는 넘친다. 자신 있다”고 짧게 답변한 뒤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김씨는 앞서 지난달 18일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당시 김씨는 이 지사에 대해 “한때는 연인이기도 했던 남자가 권력욕에 사로잡혀 점점 괴물로 변해 갔다”며 “권력에 방해된다 싶으면 정신병자로 만들고 잔인하게 허언증 환자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어 김씨는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그(이 지사)의 거짓말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은 6•13 지방 선거를 앞둔 지난 5월 KBS가 주관한 경기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당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김씨는 과거 이 지사와 자신이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재명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은 김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