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교익,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비판… 또 기자 비판까지 “기레기님들 팩트 체크 했나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0.02 19: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을 비판했다.

황교익은 2일 오전 자신의 SNS에 “방송에서 이랬다고요?”라는 물음으로 시작하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달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시당에서 막걸리를 블라인드 테스트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당시 백종원은 대전 청년구단 막걸리 가게 사장님에게 전국의 막걸리를 맛보게 하며 정답을 맞히는 퀴즈를 낸 바 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은 글에서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이라며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다”며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은 ‘사족’이라며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나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또한 황교익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레기님들, 수요미식회에서 내가 한 발언들에 대해 팩트 체크는 하고 기사를 쓰고 계신가요?”라는 말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네티즌들이 근거도 없이 올린 악플을 그대로 옮겨놓으면서 기자 대접 받겠다고 하면 안 됩니다. 기자이면 악플러와는 뭔가 달라야 하는 것 아닌가요”라는 말을 덧붙였다.

황교익 SNS 전문.

기레기님들, 수요미식회에서 내가 한 발언들에 대해 팩트 체크는 하고 기사를 쓰고 계신가요? 네티즌들이 근거도 없이 올린 악플을 그대로 옮겨놓으면서 기자 대접 받겠다고 하면 안 됩니다. 기자이면 악플러와는 뭔가 달라야 하는 것 아닌가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