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한지민, “‘미쓰백’으로 변신에 대한 용기 얻었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02 1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대중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모르겠지만 배우라면 또 다른 도전을 해봐야 하고 용기가 필요한 직업인 것 같다. 결과적으로 ‘미쓰백’으로 인해 변신, 도전에 대한 용기가 많이 생길 것 같다”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미쓰백’의 히로인 한지민을 만났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2003년 SBS 송혜교 아역 ‘올인’으로 데뷔해 영화 ‘청연’, ‘역린’, ‘밀정’, 드라마 ‘대장금’, ‘경성스캔들’, ‘이산’ 최근 작품인 ‘아는 와이프’까지. 

한지민은 15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오면서 다양한 역들을 소화해왔다. 하지만 이번 영화 ‘미쓰백’에서는 지난날 연기해왔던 캐릭터와 180도 다른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 모두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자신의 연기를 본 소감을 묻자 “초반에는 ‘내가 연기를 어떻게 했나’를 중점적으로 봤다. 그런데 중간 이후부터는 관객 입장으로 보게 되더라. 내용을 알고 보면서도 화가 나고 가슴이 너무 답답했다. 장섭(이희준 분)이 던지는 대사에 속이 시원해지기도 했다. 개인적으로 수위 조절을 제대로 못 한것 같은 장면들도 있어 아쉽기도 했다. 그런데 아쉬움이 남는 것은 모든 작품을 볼 때마다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성공적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였지만 평소와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했기에 후유증 또한 남아있었을 터.

이에 그는 “다른 작품들도 그렇긴 했지만 ‘미쓰백‘은 조금 다른 감정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백상아는 내가 연기한 인물이었지만 ‘앞으로도 잘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잔상이 오래 남았다. 그리고 저보다는 지은 역을 연기한 시아가 많이 걱정 됐다. 영화를 찍을 때 가장 중요했던 것 중 하나가 정신적으로 힘들어할 수 있는 시아를 보호하는 것이었다. 다행히 초반부터 감독님께서 시아와 상담해주시는 선생님을 항상 만나도록 했다”며 아역배우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이어 “평소 아이를 좋아하는데도 불구하고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시아에게 마냥 따뜻하게만은 해주지 못했다. 조금 지난 뒤에야 시아를 만나 따뜻함을 베풀어주고 같이 키즈카페도 놀러 갔다. 아마 후유증을 시아를 만나면서 털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렇다면 600:1이라는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발탁됐지만 당시 9살의 어린 나이였고 처음 연기에 도전한 아역배우 김시아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그는 “시아를 처음 봤을 때부터 어린 나이 같지 않은 우직함이 있었다. 시아가 4남매 중에 맏이인데 그런 면들이 티가 났다. 아역배우 같지 않게 항상 덤덤한 면이 있었는데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느낌이 아니라 어른스러움이었다. 그런데 연기 경험이 없으니 ‘시아가 지은이의 감정을 유지하고 이해할 수 있을까’에 대해 현장에서도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그럴 필요 없이 시아는 항상 지은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시아에게 밥 먹으러 가자고 해도 지은이는 배고픈 아이니까 밥을 먹지 않겠다고 하더라. 실제로 지은이처럼 씻지도 않고 손톱도 길렀다. 어쩌면 저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제가 뭔가를 줘야 된다는 생각이 안일하다고 느껴질 만큼 시아의 에너지를 오로지 받기만 하면 됐었다”고 말했다.

촬영 시기는 추운 바람이 부는 혹한기였다. 하지만 김시아는 학대를 당하는 아동을 표현하기 위해 얇은 옷 하나만을 걸친 채 촬영을 강행했다. 얇은 옷에 드러나 보일까 핫팩조차 붙이지 못했는데도 “하기 싫다, 춥다, 힘들다”라는 말을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었다고.

“시아의 그런 모습들을 보고 NG를 내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첫 연기라 그런지 몰라도 때묻지 않은, 계산되지 않은 연기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는 제가 반성도 많이 하게 됐다. 작고 어린 배우지만 대배우라는 타이틀을 붙여주고 싶은 친구였다”며 김시아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그동안 해소하지 못한 연기 갈증을 푼 것이 아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한지민은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갈증은 오래전부터 있었다. 그런데 ‘이걸 어느 순간 확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영화가 드라마에서 만나기 쉽지 않은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다 보니까 시도를 하게 된 것 같다. 그리고 ‘미쓰백’은 시나리오가 워낙 강렬했다. 감독님께서 소설책처럼 섬세한 표현들을 쓰셨는데 굉장히 느낌이 강했고 상아, 지은이와 같은 보호 받지 못한 약자들을 안아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아동 관련 문제는 뉴스로도 접하는 소식일 수도 있지만 영화, 드라마를 통해서도 메시지를 전달하면 너무 좋겠다고 생각했다. 보자마자 너무 하고 싶었는데 막상 준비하려니까 새로 준비할 것들이 많았다.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얼굴, 표정이 대부분이었고 단어, 행동, 몸짓 하나하나 여태까지 맡은 캐릭터들과 전사 자체가 다른 캐릭터였다. 그런데 ‘다르게 보이고 싶다’고 접근 했으면 어려웠을 것 같다. 그냥 백상아를 내 안으로 들어오도록, 받아들이도록 하려고 했던 것 같다”며 백상아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이번 영화에서는 한지민이 감정을 쏟아내야 하는 장면이 유독 많았다. 이에 후반부로 갈수록 체력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부딪혔을 법 하지만 오히려 촬영할수록 더욱 편해졌다고. 

“초중반보다 후반이 더 편했다. 캐릭터에 대해 감독님, 배우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직접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표현을 하니 오히려 상아스러움이 더 드러났다. 그래서 후반부로 갈수록 상아를 표현하는 게 더 자연스러웠다. 다행히 후반부에서 감정적으로 표출하는 게 많았다. 초반에 많았으면 힘들었을 것 같다. 갈수록 감독님과 얘기하지 않아도 상아를 표현하기가 더 편했다. 쉬웠다기보다는 그동안 쌓여있던 감정들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지민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처럼 ‘도전’, ‘변신’, ‘인생 캐릭터’ 등 많은 수식어를 가져오게 해준 ‘미쓰백’은 한지민에게 어떤 의미일까.

그는 “많은 부분에 있어서 변화를 시도한 작품인데 또 다른 작품에서 도전을 할 때 용기를 받을 수 있는 작품인 것 같다. 작품을 많이 하고는 싶지만 ‘과연 이걸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과 우려가 항상 있었다. 지금도 영화를 막상 세상에 보여드리고자 하니까 ‘내가 어떤 마음으로 한다고 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그때 운명처럼 힘이 생겼듯이 배우라면 대중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몰라도 또 다른 도전을 해봐야 하고 용기가 필요한 직업인 것 같다. 결과적으로 미쓰백으로 인해 변신, 도전에 대한 용기가 많이 생길 것 같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도전 해보고 싶은 캐릭터를 묻자 “어떤 캐릭터에 국한되지 않고 장르에 대한 도전도 새로운 도전인 것 같다. 캐릭터가 어떤 장르에 어떻게 녹아있느냐가 더 중요한 것 같다. 스릴러 장르도 많지 않은데 그런 장르에도 도전해보면 재밌을 것 같다. 예전엔 멜로가 많았지만 요즘에는 점점 사라지는 추세인데 더 나이가 들기 전에 진정한 멜로, 사랑 이야기도 영화로 해본 적이 없어서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한지민이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 영화 ‘미쓰백‘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