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잣집 아들’ 정보석 폭발, “결혼이란 인습의 굴레 쓰기 싫다” 홍수현에 “네 말은 부모 인생을 욕보이는 것” 심하게 다그쳐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9.30 22: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정보석(김원용 역)이 홍수현(김경하 역)과 이창엽(최용 역)에게 크게 화를 냈다.

 

 

30일 방송된 MBC ‘부잣집 아들’에서는 정보석(김원용 역)이 홍수현(김경하 역)과 이창엽(최용 역)에게 크게 화를 내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김원용이 경하와 용이를 불렀다. 김원용은 용이에게 건축기사 자격증 딴 것을 축하한다고 말하며 축하인사를 건넸다. 이어서 경하와 용이에게 엄마도 허락했으니 결혼하라고 말했다. 그런데 경하는 김원용에게 부모님 허락과 상관없이 자신들은 결혼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하의 말에 김원용의 표정이 굳어졌다. 용이도 경하가 싫어하는 것을 굳이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대답에 김원용이 결혼이 왜 싫으냐고 물었다. 경하는 인습의 굴레를 쓰기 싫다고 대답했다. 딸의 대답에 김원용은 결혼에 따르는 의무나 책임을 지기 싫고 편하게 살겠다는 거냐, 너희가 외국인이냐며 크게 화를 냈다.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경하는 결혼제도가 너무 낡았다, 화만 내지 말고 자신들의 생각을 들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원용은 희생, 헌신이 그렇게 하찮은 게 아니라고 경하를 다그쳤다. 이어서 자신도 도망치고 싶은 적이 있었고, 후회한 적도 있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원용의 말에 경하는 그런 일을 왜 자신들에게 강요하느냐고 물었다. 경하의 말에 김원용이 폭발했다. 김원용은 경하에게 부모가 살아온 인생이 그렇게 하찮아 보이냐, 그렇게 무가치해 보이냐, 부모를 욕보이게 하지 말라고 더 크게 화를 냈다. 김원용의 반응에 경하와 용이는 위축된 모습이었다. 김원용은 인생은 그렇게 깔볼 만큼 하찮은 게 아니다, 너희들 마음대로 하라고 소리치고는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렸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