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스무살은 처음이라’ 데뷔 10년차 김소현의 유쾌한 예능 도전기 (종합)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9.29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배우 김소현이 단독으로 출연하는 첫 리얼리티 예능의 닻을 올렸다.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스무살은 처음이라-김소현의 욜로 홀로 캘리포니아’ 제작발표회에는 박현우 PD와 배우 김소현이 참석했다.

‘스무살은 처음이라 - 김소현의 욜로 홀로 캘리포니아’는 10년차 배우이자 막 스무 살이 된 여성으로서 스스로의 정체성을 찾아 떠나는 김소현의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연기 경력 10년차 배우이지만 스무 살은 처음인 김소현이 떠난 여행지는 미국 캘리포니아다.

연출을 맡은 박현우 PD는 캘리포니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유로운 도시이자 재미있는 요소가 있는 곳”이라며 “캘리포니아에는 김소현과 어울리는 할리우드가 있고, 젊은이들의 꿈과 도전을 엿볼 수 있는 실리콘밸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캘리포니아에서는 어디를 가든지 ‘설렘’이라는 단어가 생각나기 때문에 그곳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김소현을 캘리포니아로 떠나게 만든 원동력은 무엇일까.

김소현은 “‘스무살은 처음이라’를 통해 첫 리얼리티 예능에 도전했다. 기존에 보여드린 이미지와 다르게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예능을 통해 저에게도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리얼리티 예능에 뛰어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예능이 처음인지라 스스로 어수선했다”며 “‘내가 이렇게 하면 되는 건가’ 싶더라. 저도 제 자신이 새롭게 느껴질 정도였다. 이번 여행을 통해 행복한 추억을 남기고 돌아왔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소현은 ‘스무살은 처음이라’를 통해 스스로의 정체성을 찾아 나섰다.

이에 대해 그는 “정체성이라고 하기에는 거창한 것 같다”면서도 “드라마를 많이 찍다 보면 제 자신을 잃어가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이 예능은 제가 의욕이 떨어지던 시기에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해보지 않아서 처음에는 망설여진 게 사실”이라며 “막상 여행을 가보니 제 안에 있던 밝은 에너지가 나왔다. 제가 밝은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고 벅찬 감정을 전했다.

‘스무살은 처음이라’라는 제목처럼 김소현에게 20살은 처음이다. 그는 여러 의미가 부여되는 ‘스무 살’이라는 나이를 어떻게 느끼고 있을까.

김소현은 “스무 살이 되면 거창한 무언가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앞자리가 ‘2’로 바뀐 것 외에 큰 변화는 없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달라진 게 있다면 음주가 가능하다는 것 정도”라며 “오히려 ‘스무 살이니까 조금 부족하면 어때’라는 생각이 든다. 꿀꿀한 날 엄마와 맥주 한 잔씩 하는 것이 소소한 행복”이라고 스무 살의 일상을 털어놨다.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소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번 여행에서 김소현에게 유독 특별하게 다가온 장소는 워너브라더스 스튜디오와 라스베가스다.

김소현은 워너브라더스 스튜디오 방문기에 대해 “우리나라 세트장과 또 다른 느낌이 있어서 묘했다”며 “같은 촬영장이고 같은 영화를 찍는 곳인데 많이 달랐다. 제가 본 영화의 배우들이 그 세트장에서 촬영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저도 배우로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화려한 라스베가스 역시 김소현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는 “라스베가스의 화려함은 난생처음 보는 것”이라며 “구경하느라 시간이 다 갔다. 신기한 것 천지였고 꿈을 꾸는 듯했다”고 여행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김소현의 좌충우돌 여행기 ‘스무살은 처음이라-김소현의 욜로홀로 캘리포니아’는 9월 28일 유튜브 등 라이프타임 디지털 채널에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금요일 두 편의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10월 20일 오후 8시부터는 라이프타임 TV 채널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